사람 자연 기업 그린 네트워크 리더, 환경데일리의 약속과 다짐합니다.

 

한국 언론사에서 전문분야를 보다 심층적으로 다루는 전문언론사의 등장은 국가 경제발전의 큰 이바지와 녹색산업화로 가는데 필연적으로 공존해왔습니다.

 

환경전문언론 등장으로 공해라는 첫 단어를 이슈화시켰지만 시시비비를 다루는 변방의 언론으로 취급받았던 점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혹은 피폐한 경쟁구조 속에 생존을 넘어 무조건적 성장을 위한 기약없는 엠바고에 올바름을 왜곡했던 사실도 숨길 수 없습니다.

 

그런 가운데 친환경 보편적인 단어와 상품화가 자리매김하면서, 미래지향적인 비전을 제시하고 환경언론의 소명도 잊지 않았습니다.

 

지금 세계 모든 나라의 공통어인 기후변화, 온실가스 감축, 지구촌 생태계 보전이 뜨거운 지구촌을 식힐 수 있는 구심점도 환경언론의 숙명입니다.

 

환경전문언론은, 그 어느 분야보다 못지 않게 긴밀한 유기적인 관계로 연결돼 있습니다. 그 만큼 매우 중요한 중심추 역할과 기능을 제공해야 할 때 입니다.

 

환경이라는 산업이 결코, 우리 경제발전에 걸림돌이 아닌, 환경을 지키므로써, 나라를 빠르게 윤택하게 하며 국민들의 삶의 질을 끌어올리는데 가장 리더그룹임을 자부합니다.

 

그래서 환경전문언론의 사명은 우리 언론사를 거울과 같습니다.

 

특히 대한민국 환경정책과 언론의 모습을 유추해 봄은 지금 처한 환경의 화두만으로 참된 환경언론의 가치에 진지한 성찰의 자세로 나아가야 한다고 봅니다.

 

환경데일리는 사람. 자연, 경제, 기업의 네트워크를 구축해, 한쪽으로 치우침이 없이 녹색산업의 발전에 밑거름이 되도록 진실로 함께 나아가겠습니다.

 

표현의 자유와 책임, 보도의 공정성과 객관성, 이해의 상충 그리고 환경보호의 규정을 철저히 지키겠습니다. 아울러 경제발전의 일익을 담당하는데 흔들림없는 참된 언론윤리관을 지킬 것을 약속합니다. 고맙습니다.

 

 

환경데일리 임직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