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사 출입시 전용 옷·장화 착용, 외부인 차단
외국인 및 농장근로자 고용신고 및 외출 자제
농장인부 산행 금지,야생멧돼지와의 접촉 차단
환경부,농림부,국방부, 지자체 협력 방역 강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멈출 수 없다

문종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10-21 08:01:2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18일 경기·강원지역 양돈농장(1245호)에 대한 전화예찰을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금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 등의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해당 지자체는 전화예찰 과정에서 양돈농장에서 지켜야 할 방역수칙에 대한 중점 홍보(매일 3가지씩)도 이뤄졌다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16일부터 26일까지 접경지역 양돈농장 397호에 대한 '제2차 정밀·임상검사'를 실시중이다.


경기·강원 북부 및 인접 14개 시·군 양돈농장 395호 및 이번 발생농장과의 역학관계가 확인된 농장2호은 경기도 이천 소재다.

현재까지 정밀검사 대상 양돈농장 129호의 시료를 채취했으며, 그 중 결과가 나온 115호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야생멧돼지 발생 인근 지역 소재·발생농장과의 역학관계 농장 등 집중관리가 필요한 197호는 정밀검사를 2회(1·2주차) 실시하고 있다.

그 외 200호는 1주차 임상검사 실시 후 2주차 정밀검사 실시하고 있다.

중수본은 오염원 제거를 위해 기존의 가축방역 분야 외에도 활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 동원해 위험지역 및 양돈농장 주변을 휴일 없이 매일 소독하고 있다.

방역을 위해 지자체·검역본부·농협에서 보유하고 있는 소독차(860여대)는 풀가동 중이다. 병해충 방제 등에 활용되는 광역방제기(45대, 임차 및 지자체 보유)와 산불진화차(4대, 지자체 보유)까지 동원되고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물 샐 틈 없이 양돈농장 주변 및 주요도로 등에 대해 소독을 실시중이다. 국방부의 협조로 군에서 보유한 軍제독차(38대)도 활용, DMZ·민통선 내외 주요도로에 대한 소독을 실시 하고 있다.

최근(10.15~)에 파리 등 해충을 통한 오염원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연막소독차(22대, 임차 및 지자체 보유)를 활용한 농장주변 연막소독까지 실시중이다.

17~18일, 강원 북부 6개 시·군에 폐사체 수색팀(214명)을 동원 야생멧돼지 폐사체를 수색하고, 양돈농가가 위치한 3개 시·군에 전담 소독팀을 투입 농가 인근 산악지대의 야생멧돼지 서식지 소독을 실시했다.

최근 인제군 발생에 따라 확산 우려가 제기되는 설악산 일대는 국립공원공단 내 대응 TF(13명)를 구성해 확산방지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울타리 경계부에 폭죽(13개소) 및 기피제(35개소)를 설치해 멧돼지의 접근을 막고 있다. 포획틀(31개)을 활용한 사전포획과 울타리 점검·자체수색을 주4회 이상 실시하는 등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대응해나갈 방침이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18일 방역 상황회의에서 "접경지역은 물론 돼지 밀집 사육지역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방역조치로 추가 발생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홍성·이천·안성·보령·정읍·당진·김제·무안·천안·예산 등 사육두수 순으로 상위 10개 시·군에서 총 340만두 가량의 돼지(전체의 31%)를 사육중 지자체에서도 열병 추가 발생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해 지역 특성에 부합하는 특별 방역대책을 추진해 줄 것"을 했다.

 

조류인플루엔자(AI)와 관련 "철새도래지 인근 축산차량 통제지역에 출입한 위반 차량들에 대한 철저한 지도·관리"을, 오리농가 경우 "분동시 분동통로를 반드시 설치·운영하고, 오염위험이 높은 왕겨반입차량과 살포기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실시해줄 것"을 당부했다.


지자체중 경기도 파주시 경우, 방역팀들이 상시 풀가동으로 신고 등 시찰을 통해 멧돼지 접근 차단과 특히 군부대와 단위농협 및 읍면 단위 이장단에게 방역협조를 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