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6일 대전 에너지공단 대전충남지역본부서
에너지공단, 지자체, 발전사, 인력과 민간 전문가 등 18명
주민들간 소통 차원 환경영향평가 환경훼손 보완대책 탈없이
풍력사업 초기단계서 주민수용성, 환경성 고려 추진토록 지원

정부와 지자체간 '풍력발전 추진지원단' 발족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2-10 08:04:1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풍력사업 추진에 창고를 단일화하고 성과를 끌어올리기 위한 1대1 맞춤형 밀착지원 '풍력발전 추진지원단'이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6일 대전 유성구 에너지공단 대전충남지역본부에서 '풍력발전 추진지원단' 현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풍력지원단을 이끌 책임자는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장을 단장으로 지자체, 발전공기업 등에서 풍력사업 추진 경험이 있는 인력과 민간 전문가 등 18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풍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사업타당성 검토, 주민수용성과 환경성 확보, 인허가 획득, 풍력단지 운영 등, 풍력사업 추진 전과정을 지원한다.


무엇보다도 그동안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106곳도 터빈이 돌아갈 수 있도록 마무리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특히, 주민들간의 잦은 마찰이 있었던 풍력발전 입지 선정과정에서 환경영향평가를 비롯해 산지 훼손 등을 최소화하는 산림청 협의가 원만하게 이뤄지도록 입지지도, 자문, 유사사례 분석 등을 통해 규제회피 설계, 환경훼손 보완대책을 탈없이 추진하게 된다.

물론 민원으로 충돌이 됐던 곳에 대헤서는 철저하게 주민중심으로 충분한 설명회도 열어 소통부터 한다는 방침이다.


지원단은 육상풍력 입지지도·현장조사 등을 통해 풍력사업에 대한 지역주민 여론, 주민수용성 확보계획, 입지규제 저촉여부 등을 사전에 점검·보완한다 .풍력사업이 초기단계에서 주민수용성, 환경성을 고려해 추진하도록 지원한다.

산업부에 따르면 이번 추진지원단은 '육상풍력 입지지도'를 이용한 입지규제 분석과 더불어 총 59종 최신 풍황, 환경·산림 규제정보를 하나 지도에 구현해 해당 풍력단지 위치정보만으로도 중요 입지규제 저촉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