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급시설 기준 따라 엄격하게 관리 확인
화관법 위반사항 개선·권고 과태료 부과

질산암모늄 취급시설 긴급 점검해보니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9-07 14:04:3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베이루트발 대참사 폭발사고가 국내에서 영향을 미쳤다.

환경부는 지난달 레바논 베이루트 질산암모늄 폭발 사고(8월 4일)를 계기로 8월 10일부터 28일까지 국내 질산암모늄 취급시설 보유업체 101곳을 긴급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 점검에 경찰청, 소방청, 화학물질안전원 등 관계기관이 합동으로,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설치·관리기준에 중점을 두고 점검했다.

점검은 예상과 달리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른 질산암모늄 취급시설 설치·관리기준 위반사항은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불안감을 해소되지 않았다. 취급시설 현장에는 외부인 출입관리대장 관리 철저 등 개선·권고사항(10건)이 확인돼 시정조치를 즉시 요청했다. 휴업 미신고 등 '화학물질관리법' 위반사항(3건)을 적발해 행정조치할 계획이다.

질산암모늄을 소량 취급하는 사업장 등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예방에 따른 비대면 점검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국내에서 질산암모늄은 비료, 화약 등의 용도일 경우 '비료관리법(농림축산식품부)', '총포·도검·화약류 등 단속법(경찰청)' 등에서 관리되고 있다. 다만 원료물질일 경우 '화관법'에 따라 환경부에서 관리한다.

환경부는 지금까지 질산암모늄으로 인한 화학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이를 사고대비물질로 지정하고, 취급시설 설치·관리기준을 둬 정기적인 검사 등으로 관리하고 있다.

특히, 주요 시설 관리 기준으로 불연재료 사용, 내화구조·환기설비 구축, 폭발방지 안전밸브 및 파열판 설치 등이 있어, 연쇄 폭발, 화재 확산 등을 차단하는 주요 설비다. 참고로 2010년부터 지금까지 질산암모늄으로 인한 화학사고는 없었다.

베이루트 사고 원인 중 하나는 밀폐된 공간에 질산암모늄을 장기간(6년) 방치됐기 때문이다.

환경부의 설명은 우리나라는 유해화학물질 관리인력, 주기적 안전교육, 취급량 통계조사(격년) 등을 통해 관리되는 등 그 수준에 차이가 있어 사고 위험성이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미나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베이루트 폭발사고로 국내 폭발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고조됐으나,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잠재적 위험시설에 대해 정기적인 취급시설 검사, 기획점검 등으로 철저하게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