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불법처리 설 땅 없어" 강력 법적조치
K-eco 한국환경공단 재사용 의류 도상국 지원
유해야생동물 포획과정 중 인명 피해 상향지급
국립생물자원관,자생식물서 녹조 사멸효과 찾아

환경부, 이번 한 주간 환경위성 발사 초미 관심사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2-16 00:11: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환경부는 2월 17일~24일 국내 환경보건 및 폐기물 정책의 올바른 방향을 위한 추진이 한층 강화된다.

17일에는 K-eco 한국환경공단은 재사용 가능 의류 및 옛 근무복 등을 개발도상국에 옷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사업은 인도적인 차원에서 비영리 단체 '옷캔'에 기부한다. 기부량은 의류 및 잡화 4288개, 옛 근무복 1374벌 등 총 5662개 품목이다. K-eco는 일부 품목 판매수익금을 현지 아동 위생, 미술 교육 등에 쓰이도록 한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그동안 다소 느슨해왔던 폐기물 관련 처리업체, 중간수거업체 등이 불법처리에 대한 강도높은 수위에 엄중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했다.

그중 2018년 12월부터 2019년 7월까지 경북 영천, 성주 지역에 폐기물 7400여 톤을 불법 투기한 무허가 폐기물 처리업자와 알선책 등 개인 9명과 법인 3곳을 적발해 최근 재판에 넘겼다. 환경부는 앞으로 폐기물 불법처리 유통업자들을 끝까지 추적해 수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 설치비용 지원 및 피해보상 기준·방법 등에 관한 세부규정'을 2월 19일 개정·시행한다.

앞으로는 유해야생동물 포획과정 중 인명 피해 발생 시 신체상해 보상금 최대 500만원, 사망위로금과 장제비를 최대 1000만원을 상향지급한다. 또 야생동물 피해예방시설(철조망, 포획틀 등)에 대한 농업인 지원을 확대한다. 다만 멸종위기종 등을 보호하고 무분별한 포획을 막기 위한 안전조치가 병행할 방침이다.

19일 세계 최초 환경위성을 예정대로 발사되는 날이다. 이번 환경위성은 환경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3개 부처가 공동으로 제작했다. 대기 및 해양환경 감시용 정지위성 '천리안위성 2B호'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7시 14분에 남미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한다. 환경위성을 지구 궤도를 정지된 채 중국, 아시아권의 모든 대기흐름을 초정밀로 감시하고 그 데이터를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로 보내져 국민들에게 공개된다.

21일 국립생물자원관은 2018년 3월부터 최근까지 '공생미생물 상호작용 기반 남세균 생장조절 유용성 탐색'연구사업 결과를 발표한다.

자생 양치식물 바위손의 추출물이 숨겨진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녹차라떼 오명을 벗어낼 수 있는 녹조를 일으키는 남세균(마이크로시스티스 에르기노사)을 사멸시키는 효과를 찾아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연구을 기반으로 자생식물을 활용한 녹조 제어 기술에 응용하는데 초점을 맞추기 됐다.

한반도 대기오염측정망을 추가로 설치된다. 환경부는 국외유입 미세먼지 감시 강화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섬, 항만, 접경지역 등에 측정망을 설치했다. 2월 연평도와 경인항 2곳에 측정망을 촘촘한 구축, 서울 수도권 등 미세먼지 흐름과 사전 예보망 가동에도 수월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