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대응 비대면·디지털 분야 창출
신에너지산업, 스마트 제조 등 5개 인력 양성

목포시, 전남형 뉴딜 청년일자리 사업 추진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1-04-14 13:17:2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목포시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지역 산업을 발전시키고 청년의 지역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올해 신규사업으로 총 사업비 30억원을 투입해 '전남형 뉴딜 청년일자리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도약하는 범정부적 한국판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인 전남도 블루이코노미 6대 프로젝트다.


기존 제조업 기반에서 비대면 산업, 인공지능·빅데이터 등 디지털 인프라를 확충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면서 4차 산업혁명에 부응한 일자리를 창출한다.

 


전라남도에서 지정한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등 4개 수행기관이 기업을 심사·선정하고 청년을 선발해 4월중 기업에 배치ㆍ근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참여 청년은 월 230만원(수당 포함)의 급여와 전문인력 직무과정교육을 지원받고, 기업은 인건비의 10%를 부담하게 된다. 사업 대상은 만 18~39세 이하 미취업 청년으로 사업기간 동안 목포시에 주민등록을 유지해야 한다.


사업유형에 따라 2년 또는 1년의 근무기간을 보장해 전문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고, 근무 종료 후에 정규직 전환을 목표로 한다.


시 관계자는 "전남형 뉴딜 청년일자리사업이 포스트 코로나 및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비대면·디지털 경제 분야의 직무 역량을 강화해 양질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