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필품, 난방비, 먹거리 지원 전국서 나눔 펼쳐
홀로어르신, 지역아동센터, 이주노동자 등 지원

아이쿱생협X씨앗재단, 2억 8천만 원 '나눔기금'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0-01-09 07:18:1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아이쿱 ​이웃사랑 나눔 사회공헌이 깊게 뿌리내리고 있다.

 

(재)한국사회적경제씨앗재단(이사장 오미예, 씨앗재단)은 2019년 한 해 동안 '씨앗재단과 함께하는 iCOOP 나눔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씨앗재단과 함께하는 iCOOP 나눔사업'은 씨앗재단과 iCOOP생협(아이쿱생협) 회원조합이 1:1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기금을 모아 각 조합은 지역사회에 '일상적 나눔'을 실천하고, (재)한국사회적경제씨앗재단은 '나눔 문화 확산'을 취지로 한 사회공헌활동 프로젝트다.

지난해 7년째를 맞은 iCOOP 나눔사업은 100개 아이쿱생협 회원조합 중 86개 조합이 참여했고, 전국 각지에서 바자회, 플리마켓 등 나눔활동을 진행하며 재원을 모았다.

나눔기금의 총액은 2억8483만5877원, 이 중 씨앗재단은 1억3142만3030원을 지원하며 지속되는 경기불황 속에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라는 협동조합 가치를 확산하기 위해 힘을 보탰다.


iCOOP 나눔사업은 홀로어르신, 지역아동센터, 장애복지관, 이주노동자 쉼터 등 지역 내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후원에 집중했다.

지역단체와 협력해 아웃터, 분유, 난방비 등 기부처에서 필요한 생필품 등을 우선 지원한다. 아이쿱생협이 지향하는 개인과 사회의 '치유와 힐링'을 위해 우리밀국수, 쌀, 반찬, 김장김치 등 유기농먹거리를 후원했다.

씨앗재단 관계자는 “지역에서 10년 이상 나눔 활동을 이어온 아이쿱생협 회원조합들이 많다. 이는 지역사회와 꾸준한 연대를 실천해 온 조합들이 자원봉사단과 나눔위원회를 운영하며 개인 조합원들의 지속적인 동참을 독려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또 "이와 같은 연대가 뒷받침됐기에 씨앗재단 후원금 또한 지역과 주민들의 필요에 맞게 전달될 수 있었고 나눔이 지속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국사회적경제씨앗재단은 2010년 12월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사회양극화 현상 속에서 소외받고 있는 계층 지원, 유능한 인재 발굴 및 육성을 위한 장학금 및 학술연구비 지원, 협동조합 및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업 등 다양한 나눔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전국에서 실천한 iCOOP 나눔사업 더 많은 소식은 아이쿱생협연합회(http://icoop.coop/)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