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려움 겪는 지역 농특산물 구매 일환
생산자 소비자 직거래 연결 비대면 온라인 장터

한전, 비대면 '상생 팔도장터' 오픈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9-07 09:23:0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강원도 정선 건곤드레나물, 밍량 얼음골사과, 안동 간고등어, 경주 이사금멜론, 기장 미역과 다시마, 충주 기름선물세트, 완도 전복세트, 영광 법성포 찐보리굴비, 논산 젓갈2종세트, 나주 배를 한전 온 식구들이 지자체와 함께 판매전에 나섰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와 상생하고 지역 농특산물 구매 활성화를 위해 9월 7일부터 11일까지 '상생 팔도장터'를 열었다.

상생 팔도장터는 전국의 대표 농특산물을 임직원들이 직접 만날 수 있도록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거래로 연결해주는 온라인 장터다.

이번 장터는 본사 임직원만이 참여하던 기존 '사회적경제 금요장터'를 대신, 전 임직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규모를 확대, 판매하는 물품은 전국의 한전 지역본부 및 지자체에서 직접 추천을 받은 각 지역을 대표하는 상품 총 10개로 구성됐다.

 


상품 판매는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현장판매 대신 '사전 예약 후 사후 배송'의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추석 명절 전 물품을 배송 받을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앞서 한전은 2019년부터 총 8차례 '사회적경제 금요장터'를 통해 약 6000만원 이상의 판매수익을 올리며 지역 농특산물 소비 촉진에 적극 동참했다.


장터 시행을 통해 전국 각 지역의 농가들은 한전의 2만 3000여명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상품 판로를 확대하게 됐다.
한전 임직원들은 직거래를 통해 값싸고 품질 좋은 농특산물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한전은 지역 농특산물 구매에 대한 직원들의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도하며 지역과 상생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