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범·방재·교통·사회서비스망, 통합플랫폼 연계 안전망 강화
서울시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 지정 스마트도시 조성 마련

황희 의원, 양천구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사업 선정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9-03 10:14: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더불어민주당 황희 국회의원(서울 양천갑·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지난달 말 국토부가 공모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에 서울 양천구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황희 의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은 총 사업비 12억 원을 투입해 개별 운영 중인 지자체의 방범·방재·교통 등 각종 정보시스템과 서비스를 통합플랫폼으로 연계해 스마트도시 도시안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으로 관내 경찰·소방·지자체의 관리망 등이 통합돼 112·119 긴급출동 및 영상관제 지원, 재난안전상황 긴급대응 지원을 통해 시민 안전 서비스 수준이 대폭 향상될 전망이다.
 
양천구 관내 범죄율 감소, 검거율 증가, 긴급 출동시간 단축 등의 효과가 기대되며, 어린이와 치매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복지 및 안전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이번 공모사업은 전국 34개 지자체가 지원해 서류심사, 현장실사를 거쳐 12개 지자체가 최종선정 됐다.

이에 양천구는 올해 초 총 18억 원이 투입되는 서울시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특구 지정과 함께, 이번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에 선정돼 관내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황 의원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양천구 관계자 및 주민들과 가진 지속적인 소통과 노력의 결실"이라면서, "앞으로도 관내 스마트도시 체계 구축 및 첨단서비스 마련을 통한 주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