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희 위원장, 미래통합당 미래산업일자리특위 첫 회의
韓, 4차산업혁명 적응력 순위 주요 45개국 중 25위 그쳐
文 정부의 세금으로 만든 공공일자리 양산 한계 있어
역동적 산업구조, 장기 국가전략 '좋은 일자리' 가능
특위, "대한민국 미래전략 수립 싱크탱크 거듭"밝혀

미통당, 미래산업일자리 한계 언급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7-07 16:22:0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기존의 공공 부문 일자리 양산이 아닌 미래 고부가가치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전략이 필요하다."


미래통합당 조명희 의원은 7일 14시, 국회 본관에서 '미래산업일자리특별위원회(위원장 조명희)' 첫 회의 주재에서 나온 말이다.


미래통합당 비대위는 지난 2일, 사회적 변화와 이슈를 선도하기 위해 과학기술·위성정보 전문가인 조명희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미래산업일자리특위'를 출범했다.


회의에서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조명희 위원장과 16인의 위원에게 임명장을 전달하고, ▲전통산업과 ICT 융합 ▲ICT 신기술 및 데이터 활용 ▲스타트업과 기업육성 ▲융합형 인재양성 방안 등 향후 특위가 중점적으로 추진할 정책 아젠다에 대해 논의하는 전체회의를 열었다.


비대위원장은 “4차산업 시대에는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일자리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하기에 그런 일자리를 확보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특위가 노력해줬으면 좋겠다."며 "미래 산업에도 우리가 이전처럼 많은 일자리는 아니더라도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발언했다.


조명희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재정만능주의에 기반한 공공일자리 양산정책으로는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 경제 침체와 취업난을 해결할 수 없다."며, "우리나라 경제 체질을 '추격형'에서 '선도형'으로 바꾸고, 신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역동적 환경이 마련해야만 새로운 일자리 창출도 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미래산업정책을 포괄적으로 추진하고, 기존 규제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부분이 많아 4차산업 적응력 순위가 주요 45개국 중 25위에 그칠 정도로 속도가 더디다."고 비판하며, "정부 주도의 성장모델이 한계에 직면하고 기초체력이 약화된 한국 경제의 근본적인 구조개혁을 위해서는 장기적인 국가 미래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위원장은 “교육자이자 과학자, 벤처기업 CEO로 지내며 체감한 경험을 바탕으로 과학기술, 교육, 산업, 노동 분야별로 어떠한 구조개혁이 필요한지 실질적인 미래전략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각오를 내비췄다.

 

미래일자리특위는 김영식 의원(구미시을), 이주환 의원(부산 연제구), 김성태 전 의원(비례), 송희경 전 의원, 김화동 전 한국조폐공사 사장, 박용후 파와이에이치 대표, 최재붕 성균관대 기계공학부 교수, Korea CEO Summit 박봉규 이사장, 법무법인 린 테크앤로부문 구태언 부문장, 배현민 카이스트 교수, 박병종 콜버스랩 대표, 손동섭 한국로봇융합연구원 기획조정실장, 한동석 경북대 IT·자동차융합연구센터장, 김동성 금오공대 산학협력단장, 송재승 세종대 교수 등이 위원을 구성됐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