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必)환경' 기업 이미지 강화,보냉재 아이스팩 대체
수산물 포장 사용 보냉재 친환경 아이스팩 전량 교체
종이팩 순수한 물 넣은 형태 100% 분리배출 가능해져

동원산업, 친환경 수산물 보냉재 시대 열다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5-07 08:05:5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동원산업(대표 이명우)이 환경을 중요시하는데 환경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원산업에 따르면 수산물 포장용 보냉재를 100% 물을 얼려 만든 친환경 아이스팩으로 대체하고 필(必)환경 경영 강화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국내 최대 수산기업인 동원산업은 참치와 연어 등 수산물을 직접 가공해 유통하는 과정에서 대량의 아이스팩을 사용해왔다. 하지만 기존 아이스팩은 플라스틱 성분의 아이스젤로 채워져 있어 재활용이 불가능한 것은 물론 싱크대나 하수구에 버릴 경우 환경오염의 주된 원인으로 꼽혀왔다.
 
동원산업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 친환경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최근 자사에서 사용하는 모든 아이스팩을 친환경 아이스팩으로 전량 교체했다. 동원산업이 이번에 도입한 친환경 아이스팩은 생분해성 필름으로 코팅된 종이팩에 물만 담아 얼린 형태다. 사용한 아이스팩에 담겨 있던 물은 화분에 주거나 물청소에 활용하는 등 재활용이 가능하며, 종이팩은 자연 분해가 가능해 매우 친환경적이다. 또한 녹은 아이스팩을 다시 얼려 재사용도 가능하기 때문에 더욱 경제적이다.
 
동원산업은 이번 조치를 통해 기존의 보냉재를 연간 15만 개 이상의 친환경 아이스팩으로 대체하는 환경보호 효과를 거둘 수 있게 됐다. 친환경 아이스팩 대체 사업은 동원산업이 필(必)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플라스틱 저감화 3개년 계획'중 하나다. 동원산업은 2월 '플라스틱 저감화 3개년 계획'을 발표했으며, 전사적인 실천과 함께 지속적인 검토와 개선을 진행하고 있다.
 
동원산업 관계자는 "최근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한 환경 오염이 전 지구적인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동원산업은 지속가능한 수산업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포장용 보냉재를 친환경 아이스팩으로 대체한 것에서 더 나아가 제품 포장에 대한 소재 변경 및 경량화를 통해 2022년까지 플라스틱 사용량의 35%를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