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감사원 출신 해남 완도 진도 일꾼 가능성
전남의 희망 해남, 완도, 진도 이끌 적임자 호소
임어업 공익형 직불제 도입, 해조류 산업 육성
윤영일 후보, "지금은 재선 국회의원 필요할 때"

윤영일 후보 "4년간 한 번도 제대로 쉬지 않았다"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0-04-03 10:40:0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민생당 윤영일 후보는 제21대 총선 공식선거운동 시작일인 2일, 충혼탑 참배를 시작으로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윤영일 후보

윤영일 후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행사없이 열지 않고 군민 속으로 조용히 파고드는 방법으로 선거운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윤 후보는 해남 화산중학교 졸업, 성균관대 법정대학 재학 중 행정고시에 합격 약 30년 동안 감사원에서 근무했다. 이후 2016년 20대 총선, 해남ㆍ완도ㆍ진도 지역구에서 54.38%를 득표, 김영록(현 전남지사) 민주당 후보를 따돌리고 국회의원에 당선됐다.

정통 감사원 출신인 윤 후보는 20대 국회에서 ▲해남오시아노 펜션단지 조성 ▲완도 해양치유산업 선도지자체 선정 ▲진도 투자선도지구 지정 등으로 지역경제의 활력 기반을 만든 역할을 했다.

또 ▲부동산 소유권 이전등기 특별법 통과 ▲연안여객의 대중교통수단 인정 ▲명절 농축수산물 선물가액 향상 ▲수산물 위판장 현대화 ▲경로당 냉 난방비, 양곡비 지원 확대 ▲남해안 철도 전철화 확정 등의 대표적인 성과를 올렸다.

윤 후보는 "4년 전 당선 이래 지금까지 군민 여러분이 계시는 곳이라면 그곳이 어디든 달려갔다."면서 "민생을 책임져야 하기에 KTX에 몸을 싣고 새벽 첫 차로 내려와 하루종일 군민들을 만나 의견을 듣고 다시 국회로와 실행에 옮겨왔다."고 말했다.

또한 "좀 쉬어갈만도 했지만 단 한 번도 그러지 않았다."면서 "군민 여러분과 함께 힘을 합쳐 숙원사업을 하나, 둘 해결해 나갈 때는 모두 기뻐하며 행복했다."고 소회를 이야기 했다.

아울러 "제가 가는 곳마다 군민 여러분들께서 윤영일이야말로 지역의 일꾼이라며 응원을 해주고 있다."면서 "군민 여러분께서 보내주시는 사랑의 힘으로 무장하고, 지역의 숙원사업을 더 힘 있게 해결하기 위해 재선에 나선다."며 포부를 밝혔다.

윤 후보는 주요공약으로 ▲농어업 숙원사업 해결 ▲문화관광ㆍ복지ㆍ교육확대의 비전을 제시하며, 지역발전을 위한 구상을 밝혔다.

공약으로는 농업의 공익적 가치 헌법 반영 및 직불금 예산 확대, 임어업 분야 공익형 직불제 도입, 해조류 산업 집중육성을 약속했다.

 

윤영일 후보는 소상공인 세금감면 및 재기지원센터 설립, 대입 농어촌 특별전형 확대, 어르신 임플란트 지원 확대, 임산부 국민행복카드 바우처 100만원 지원 등을 내세웠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