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문화 살아 숨 쉬는 생생한 교육문화체험 도시
천혜의 자연 안서 힐링, 다양한 즐거움 만끽할 도시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국악 상설공연장 건립
역사문화도시 복원, 전주~남원~여수 전라선 KTX관광

전북 남원시 '1000만 관광객 시대' 열겠다는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0-03-15 13:51:5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용호 의원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남원을 누구나 들르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로 만들겠습니다."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은 13일 4·15 총선 지역공약 '남원'편 제1호로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남원은 오랜 역사와 다채로운 전통문화, 천혜의 자연이 어우러진 도시로 관광지로서의 잠재력이 매우 풍부하다."며 "'구슬이 서 말이어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처럼 남원 곳곳에 널려있는 매력과 자원, 현안 사업을 한 데 엮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전라선 KTX 노선을 보면 남원을 중심으로 위에 있는 전주는 년 5500만, 아래 여수에는 년 1500만 관광객이 드나든다. 전주 한옥마을만 1000만명인데, 남원은 560만명에 불과하다."며 "남원으로 관광객을 끌어들일 종합 프로젝트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구체적인 공약 내용은 ▲지리산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 ▲국악 상설공연장 건립 ▲역사문화도시 복원 ▲역사문화체험 투어 프로그램 개발 ▲전주~남원~여수 전라선 KTX 관광 프로그램 개발 ▲남원시, 남원관광지 Re-PLUS 사업(’20~’24) 지원 및 연계사업 창출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의원은 "지난 4년 동안 남원 공공의대, 지리산 전기열차, 만인의총, 각종 문화체육시설 및 SOC 사업 예산을 확보해 남원을 변화시켜왔는데, 이젠 지역 현안들을 개별 사안으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보다 큰 구상과 계획하에 남원을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남원을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생생한 교육문화체험 도시, 천혜의 자연 안에서 힐링하고, 다양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도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들르고 싶은 매력적인 도시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지역공약 '남원'에 이어 '임실'편, '순창'편을 릴레이식으로 발표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