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부로 용역근로자 91명 직접고용 전환

환경산업기술원, 미화·콜센터 등 용역직 전원 정규직화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1-11 08:12:4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9일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본관에서 '2019년 신규직원(공무직) 임명장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여식에 참석한 남광희 원장은 각 직렬을 대표, 참석한 직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기술원은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2019년 1월부로 용역근로자 총 91명을 직접고용으로 전환 및 신규채용을 진행했다.


이에 따라 서울 본원 및 인천 환경산업연구단지에서 근무하던 시설 관리, 보안, 미화, 안내, 콜센터, PC정비 등 용역직 59명을 공무직으로 전환하고, 32명을 신규 채용했다.

이번 용역직의 정규직화를 위하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를 수차례 개최하며 세부 내용을 조율하고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이번에 전환 및 신규채용된 공무직은 다른 일반 직원들과 동일하게 복리후생비, 성과상여금, 건강검진 등의 차별 없는 처우를 적용받게 된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