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농어촌공사, 냉난방시설 보급협력 MOU
농사용 전력사용, 온실가스 낮춰 이득 되는 사업

한전, 농가 고효율 냉난방시설 보급 이래서 좋다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2-19 10:01:0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겨울철 농촌에서 가장 애를 먹는 것중 하나가 난방비다.


연간 소득을 올리기 위해서는 시설재배하우스가 필수다. 동절기에 전기사용이 늘어나고, 이에 부작용은 온실가스가 늘어날 수 밖에 없다.


KEPCO 한국전력은 이런 문제해결에 나섰다. 한전(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9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농업 분야 에너지이용 효율화 및 온실가스 감축사업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농촌 농가에 고효율 냉난방시설을 보급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을 통해서 농가(온실· 버섯재배사· 계사· 돈사 등)에 보급 예정인 고효율 냉난방시설은 지열(地熱)과 공기열(空氣熱)을 이용해 냉난방을 겸하는 장치다.


기존 냉난방 전기설비에 비해 전력사용량을 최대 70% 까지 절감될 수 있다. 그뿐만이 아니다. 가량 20ha에 보급할 경우, 연간 이산회탄소(CO2)는 1만톤 감축이 가능하다.

농가가 '농업에너지이용효율화사업'의 지원을 받아 지열‧공기열 냉난방시설을 설치할 경우, 한전은 정부와 지자체가 주는 기존 지원금 외에 냉난방시설 설치 사업비의 일부(7만원/kW, 최대 7000만원)를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농업에너지이용효율화사업은 농촌을 물론 어촌계까지 난방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신재생에너지(지열) 냉난방시스템을 보급하는 정부 추진 사업이다. 현재는 사업비의 70%(지열), 50%(공기열)를 정부 및 지자체가 지원하고 있다.


이번 사업의 협업의 의미는 한전은 설치지원금을 지급하며, 농식품부는 제도 마련과 대상 농가 발굴을, 농어촌공사는 시공과 사후관리의 역할을 맡았다.


농가 입장에서 대환영이다. 즉 에너지비용을 반으로 줄일 수 있다.


한전은 농사용 전력 사용량을 줄임으로써 효율적 수요관리가 가능하다. 나아가 국가는 고효율기기 보급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할 수 있어 농민과 한전, 국가 모두에게 이득이 되는 사업이다.


김동섭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이번 협약은 농촌지역과 한전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상생협력사업의 첫 사례"라며 "향후에도 농어촌 지역과 함께 할 수 있는 기후변화대응사업을 지속 개발해 농촌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