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메디노 MOU
신생아 뇌질환 줄기세포 차세대 치료제 기술 양도
현재 식약처 승인 받아 임상시험 준비 중

신생아 뇌질환 치료길 연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5-20 09:25:0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삼성서울병원(원장 권오정)과 ㈜메디노(대표 주경민)는 신생아 난치성 뇌질환인 저산소성허혈성뇌병증과 미숙아의 심한 뇌실내 출혈에 대한 줄기세포치료제 개발과 관련한 기술 양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신생아 저산소성허혈성뇌병증과 미숙아의 심한 뇌실내출혈은 출생 직후 생명을 위협하고, 생존하더라도 뇌병변 장애가 남아 평생 재활 치료가 뒤따라야 하는 신생아 난치성 뇌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아직 효과적인 치료법이 없고 최근 줄기세포 치료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신생아 난치성 뇌질환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 연구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장윤실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은 신생아 저산소성허혈성뇌병증 치료를 위해 기존의 중간엽 줄기세포의 효과를 증진시킨 차세대 줄기세포 치료제 기술을 개발, 최근 전임상시험을 마쳤다. 현재 식약처 승인을 받아 이어지는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또 같은 과 박원순·장윤실 교수팀은 세계 최초로 초미숙아 뇌실내출혈에 대한 중간엽 줄기세포 치료에 대해 연구자 임상시험 중이다.

이번 기술 양도 계약 성사로 삼성서울병원은 향후 전임상과 임상으로 이어지는 신생아 난치성 뇌질환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 중개 연구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영혁 삼성서울병원 연구부원장은 "이번 기술양도계약은 중개 연구가 본격적인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로 이어진 성과"라며 "궁극적으로 신생아 난치성 뇌질환 치료라는 목표에 한발 더 크게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메디노는 성균관대 해부세포생물학교실 교수인 주경민 대표이사가 창업한 벤처기업이다. 척수손상, 뇌졸중, 알츠하이머병 등 성인 퇴행성 뇌신경질환치료를 위한 신경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해 왔다.

 

㈜메디노는 이번 기술양도계약을 통해 신생아 뇌질환을 대상으로 한 줄기세포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게 돼 소아에서부터 성인까지 전주기에 걸친 뇌신경질환 대상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회사로 한층 업그레이드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