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식이섬유, 고비타민, 고단백질 고영양 쉐이크 푸드 3종
출시 2주만에 누적 판매량 7만개 새로운 식사대용 푸드로
스타벅스 코리아서 단품으로는 첫선 한끼 대용 쉐이크 푸드
고소한 곡물 풍미 스파우트 파우치 담아 휴대, 편의성 강조

"내 손 안의 간편한 영양만점 한 끼!"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1-07-15 09:28:5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나에게 필요한 영양소로 선택해 먹는 '컬러푸드 쉐이크'가 인기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이사 송호섭)가 새롭게 선보인 RTE 푸드(Ready-To-Eat, 별도의 조리과정 없이 바로 섭취할 수 있는 간편식)인 '컬러푸드 쉐이크'가 출시 2주만에 판매 7만개를 넘어서며, 바쁜 일상 속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는 고영양 식사대용 푸드로 주목받고 있다.

'컬러푸드 쉐이크'는 유산균, 콜라겐, 프로틴 등 영양소별 세 가지 테마로 나눠 그에 가장 적합한 컬러 푸드로 설계한 후 고객이 3종 중 본인에게 필요한 영양소가 담긴 쉐이크를 선택해 먹을 수 있도록 기획된 푸드로, 6월 30일 새롭게 출시됐다.

스타벅스 코리아에서 단품으로는 처음 선보이는 한끼 대용 쉐이크 푸드로, 옐로푸드(귀리, 수수), 레드푸드(비트, 석류), 블랙푸드(검은콩, 흑미) 등 포함된 원료의 컬러감을 강조한 감각적인 패키지로 구성, 시각적으로도 쉐이크별 특징을 전달하고자 했다.

스파우트 파우치에 쉐이크를 담아 휴대성과 편의성을 강조했을 뿐만 아니라 패키지 후면에 표시된 물선 가이드에 따라 고객이 취향에 맞게 직접 우유, 두유, 또는 물을 넣어 제조 음용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유산균 옐로푸드 쉐이크'는 귀리, 수수, 바질씨드, 프로바이오틱스 생균과 프리바이오틱스를 포함한 고식이섬유 식품으로 통귀리를 통해 씹는 맛을 더했다. 우유 혹은 두유와 함께 섭취하면 담백하고 고소한 곡물의 풍미가 더 깊게 전해진다.

'콜라겐 레드푸드 쉐이크'는 비트와 석류의 달콤한 향이 매력적이며 저분자 피쉬콜라겐과 고비타민 6종을 포함하고 있어 고영양, 고단백을 자랑한다.

가볍고 부드러운 파우더의 질감과 곡물과 과일의 달콤한 조화로 남녀노소 누구나 맛있게 즐기기 좋다.검정콩, 흑미와 우리땅에서 자란 오곡을 함유한 고단백 식품인 '프로틴 블랙푸드 쉐이크'는 무려 13g의 단백질을 제공한다.

약 계란 두개 분량의 단백질을 한 끼 쉐이크에 담은 셈이다. 단백질 함유량이 높아 포만감이 오래가며 블랙 곡물들 특유의 고소하고 깊은 풍미를 선사한다.

 

스타벅스 푸드팀 이은정 팀장은 "컬러푸드 쉐이크는 컬러와 영양소에 따라 원료와 맛을 다르게 해 고객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한 푸드"라며, "이와 같이 맛과 영양뿐 아니라 고객의 기호까지도 고려한 푸드를 현재에도 지속 검토 개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푸드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