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 개발 기간 거쳐 브랜디드 수제 'ASIANA' 제작
인천공항 1터미널 아시아나 라운지 이용 고객 대상 제공

아시아나, 국내 최초 개발 수제 맥주 서비스

윤경환 기자 | yun_2044@naver.com | 입력 2018-10-10 10:29:3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윤경환 기자]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국내 최초로 브랜디드 수제 맥주를 제작해 라운지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시아나항공은 10월 1일부터 인천공항 1터미널에 새롭게 단장한 아시아나항공 퍼스트, 비즈니스 라운지에서 아시아나항공의 브랜드가 반영된 프리미엄 수제 맥주 'ASIANA'를 고객들에게 추가로 제공한다.

아시아나항공과 수제 맥주 제조업체인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의 콜래보레이션으로 개발된 수제 맥주 'ASIANA'는 유명 일러스트 작가인 '키미앤일이'가 라벨 일러스트에 참여해 '맥주와 함께 힐링하는 여행의 설레임'을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알코올 도수는 4.7%로 여행 출발 전 공항 라운지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을 수 있으며, 풍부한 과일향과 깊은 풍미로 기존 라거 맥주와 차별화된 신선한 맛이 특징이다.

아시아나항공 퍼스트 라운지에서 'ASIANA' 병맥주, 비즈니스 라운지에는 'ASIANA' 생맥주가 기존 서비스 품목과 함께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제공되며, 라운지 서비스 기간 동안에는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의 충북 음성 양조장에서 별도 구매도 가능하다.
 
아시아나항공 회원과 탑승객들은 10월1일부터 내년 9월 30일까지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의 충북 음성 양조장에서 진행되는 '아시아나 클래식 투어'프로그램의 티켓 할인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아시아나항공과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윤경환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