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24년까지 140억원 SW 융합클러스터 2.0 플랫폼 사업
지역 농생명 산업 ICT 기술 융합 지역기업 성장 활성화 도움

농생명 분야에 ICT기술 더해 글로벌 기업으로!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0-03-12 10:39:5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전주시가 지역 특화산업인 농생명 분야에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기업 육성에 나서기로 했다.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SW(소프트웨어) 융합클러스터 2.0 플랫폼 사업화' 공모사업에 '빅데이터 기반 농생명 SW 융합 서비스 플랫폼 구축'사업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농생명산업과 ICT(정보통신기술)의 융합을 통해 데이터 수집과 분석을 위한 온오프라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농생명 분야 사업화, 기업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 빅데이터 분야 일자리 창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는 전라북도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국비 66억을 포함한 총 14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전북테크노파크, 전자부품연구원의 협업으로사업을 추진한다.


시 출연기관인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경우 ▲농생명 SW융합 신규서비스 사업화 ▲SW 융합클러스터 1.0과의 연계 ▲산학연계 특화정보 연구 등을 통해 농생명 SW 융합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고 사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전자부품연구원은 ▲기업 간 협업 위한 온오프라인 비즈니스 플랫폼 운영 ▲농생명 데이터 수집·분석 ▲빅데이터 서비스 전문가 그룹 지원▲ 기업 맞춤형 전문인력 양성 및 취업연계 등 전담, 전북테크노파크의 경우에 ▲농생명 SW 교류회 ▲전문가 세미나 ▲글로벌 사업화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 간 네트워크 활성화를 지원한다.


이를 통해 시는 140명의 빅데이터 서비스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157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20건 이상의 서비스를 사업화하고 글로벌 서비스로 4건 이상 육성키로 했다.
  
시는 2015년부터 지난 5년간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SW 융합클러스터 1.0 사업 중 개방형 SW융합 R&D(연구개발)지원 사업을 수행해왔으며 48개의 과제지원, 신규고용 174명, 지원기업 매출 평균 4.6% 증가, 102건 특허 출원·등록 등의 우수한 성과를 달성했다.


이번 SW 융합클러스터 2.0 사업을 통해 지역 특화산업 분야인 스마트 농생명 산업에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과 SW의 융합을 지원해 1.0 사업으로 조성된 농생명 SW 생태계 기반을 비즈니스 지원체계로 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병수 전주시 신성장경제국장은 "농생명 산업 분야에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적용한 빅데이터 기반의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 관련 산업의 육성을 지원해나갈 예정"이라며 "사업을 통해 지역 ICT기업이 신산업분야에서 수익을 창출하고, 빅데이터‧인공지능 분야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나가는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