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소유 철도공단, 코레일, 기재부 공동
도시재생활성화 사업(경제기반형) 병행
폐철도 부지 개발 및 관리 책임 이해충돌
동해남부선, 중앙선 폐선 2022년 1월 결정

경주역 폐선부지 활용 아이템 찾는다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1-05-24 10:41:4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경주역 부지를 어떻게 시민들에게 돌려줄 지, 폐선부지는 어떤 식으로 활용할 지를 관심사다.


경주시와 코레일은 2021년 12월 이후 폐쇄되는 경주역부지 활용에 대한 개발방향을 체계적이고 계획적으로 정립해 새해로운 도시 공간 재창출을 찾고 있다. 사업부지면적은 총 14만8770㎡으로 철도공단 6만9700, 코레일 7만8864, 기재부 소유부지는 116㎡로 나눠져 있다.

사업기간은 2028년까지 10년 내에 마무리해야 한다.


시는 부지개발방법을 민간자본 유치(SPC설립)하고 도시재생활성화 사업(경제기반형) 등을 병행하는 방식이다.


이곳에는 공공청사를 짓고 시민광장, 관람전망대 타워, 문화·공원시설, 복합상업시설, 커뮤니티시설이 들어선다.

추진계획은 8월부터 도시개발계획(안)을 토대로 시민 ·전문가 의견수렴, 관계 기관과 협의할 예정이다.

또 경주역부지 임시활용방안에 따른 제반사항 준비하고 수요조사, 타기관 협의, 예산준비 등 필요시 시의회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올연말까지 용역 중간보고 및 도시관리계획, 지구단위계획 등 최종(안) 수립 발표할 예정이다.


그렇다고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니다. 코레일, 철도공단과 폐철도 부지에 대한 개발 및 관리 책임에 따른 이해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를 위해 경주시, 철도공단, 코레일 3자 협의체를 구성해 상호간 협의진행 및 시행착오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재원부족으로 폐철도부지 개발에 대한 국가 및 민간 등 개발방식 도입도 고려중이다. 지역경제활성화차원과 관광도시임을 감안해 원활한 경주역부지 개발 목표로 관련규제(고도지구, 문화재 등) 완화가 뒤따라야 사업이 가능하다고는 입장이다. 아울러 경주시 동해남부선, 중앙선 폐선 예정구간이 2022년 1월이면 기차가 운영하지 않는다. 


동해남부선, 중앙선 폐철도 및 역사부지의 체계적 관리와 활용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재정비 및 개발계획 수립이 절실하다.


서울 노원구, 마포구 등 폐철도 활용한 사례를 기초로 역사부지에 공공기반시설 및 관광자원 확충과 도시숲길 조성 등 새로운 도시 공간 창출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찾겠다는 의지다.


동해남부선, 중앙폐선 개발 총사업비는 18억5500만원이 투입된다. 2021년 12월 폐선 예정인 동해남부선 철로 변 완충녹지를 활용한 산책로, 광장 등으로 형산강~북천을 잇는 상생의 도시숲 공원 만들기도 착수한다.


경주시 동천동, 황성동 일원(폐선 예정부지 변 완충녹지대로 면적 9만8237㎡(L=2.5㎞, B=40~45m, 사유지 68,911㎡)에 달한다. 사업기간은 2020 ~ 24년까지, 총사업비는 560억원(토지매입비 460, 공사비 100)이 투입된다. 이곳에는 공원, 휴식광장, 산책로, 운동시설, 자전거도로, 주차장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역시 문제점 및 대책도 필요하다. 대규모 예산 사업으로 보상 잔여사업비 등 예산 확보가 시급하다.

 

경주 폐철도사업단측은 내년에 정부 예산 확보와 동시에 지방채 발행으로 나머지 토지보상비 235억원을 지급해야 하는 과제와 역과 철로 주변 기름 오염토 정화사업도 풀어야 한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