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폐기물 소각시설, 온실가스 1,200만톤 감축
국내 소각열에너지 생산 ‘탄소중립 실현’기여
폐기물 2천만톤 안정 처리 기반시설역할 톡톡
10년 간 원유 39.2억L 수입 대체 1조 9천억 절감
불연물 소각 의무 온실가스 1263만톤 과다 배출
최근 소각열에너지 생산·이용 실태 조사보고서
폐기물 혼합 반입 불연물 분리 재위탁 처리돼야

소각열에너지 '실체화된 에너지' 법제화해야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2-01-10 09:45:05
  • 글자크기
  • +
  • -
  • 인쇄
▲울산 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한 국내 최대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 ㈜코엔텍 전경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국내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들이 역할론이 다시 부각되고 있다. 이유는 국가차원의 온실가스감축 기여도와 함께 효율적인 산업폐기물 적정 처리기술에 따른 법제화가 시급하기 때문이다.


지난 10년간 1212만톤의 국가온실가스를 감축해 탄소중립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불연성 폐기물 소각으로 지난 10년간 1263만톤이 불합리하게 국가온실가스 발생량으로 계산돼 이를 합산하면 2475만톤의 온실가스 감축을 기대할 수 있었으나 정부의 미진한 제도개선으로 인해 국가온실가스 발생량이 과다 계산되고 있다고도 했다.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이 10일 발표한 '민간 소각전문시설 소각열에너지 생산·이용 실태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민간 소각전문시설에서 지난 10년간 안정적으로 처리한 폐기물량은 2022만톤에 달한다고 했다. 이들 폐기물에서 4,571만Gcal의 소각열에너지도 생산해 1212만톤에 이르는 온실가스도 감축했다고 밝혔다.


공제조합이 매년 발표하고 있는 '민간 소각전문시설소각열에너지 생산·이용 실태 조사보고서'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11년부터 20년까지 지난 10년간 소각 처리량은 161만톤에서 236만톤으로 46% 증가했고, 소각열에너지 생산량은 326만Gcal에서 583만Gcal으로 79% 성장했다.

 
원유 대체량은 11년도 2.4억리터에서 20년 5.7억리터로 135% 증가했고, 온실가스 감축량은 11년도 76만톤에서 20년 179만톤으로 동일하게 135% 증가했다. 10년간 온실가스 감축량을 합산하면 1212만톤에 달해 국내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이 국가온실가스를 감축시키는 효과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공제조합측은 실제 국가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한 량은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예측했다. 그 이유는 소각장에 반입되는 불연물의 비율이 26.7% (‘18년 국립환경과학원 조사 결과)에 달해 발생하지도 않은 온실가스가 발생량으로 계산되고 있어 온실가스 감축제도가 시행된 지난 10년간 불합리하게 발생된 온실가스 배출량만 1263만톤에 달하기 때문이다.

 
국내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에서는 폐기물과 함께 타지 않는 불연물이 혼합되어 반입되고 있는데, 이를 사전에 분리하지 못하게 하고 있어 소각로에 그대로 투입되고 있다.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의 온실가스 발생량은 반입된 폐기물 양을 기준으로 계산되는데 이로 인해서 타지도 않는 돌과 흙, 철 등이 고스란히 온실가스 배출량으로 계산되는 황당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공제조합측은 불연물에서 불합리하게 발생한 1263만톤의 온실가스와 소각열에너지 생산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량인 1212만톤을 합산하면 지난 10년간 전체 온실가스 감축량은 2475만톤에 달할 할 것으로 예측돼 가연성폐기물만을 소각할 수 있도록 '불연물 사전분리 제도 도입' 또한 시급하다고 밝혔다.


온실가스 감축으로 탄소중립에 기여하고 있는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은 폐기물 소각 과정에서 발생하는 열인 일명 '소각열에너지'를 생산해 스팀, 온수, 전기 등의 다양한 에너지 형태로 지역난방공사, 열병합발전소, 석유화학공장 등에 공급하고 있다.

 
기업에서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에서 생산하는 스팀을 구매하면 자체적으로 스팀을 생산할 때 들어가는 화석연료를 대체해 그 만큼의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이기 때문에 원유 수입 대체와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있으며, 자체적으로 스팀 생산할 때 들어가는 설비 투자 및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데도 기여할 수 있다.

 
공제조합측은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은 대기오염방지시설을 통해 다이옥신, 질소산화물, 황산화물, 미세먼지 등을 최대한 제거하고, 굴뚝자동측정기기(TMS))를 통해 실시간으로 대기오염물질을 관리하고 있어 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와 더불어 소각열에너지 생산에 최적화된 이상적인 자원회수시설"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민석 공제조합 이사장은 "일반 시민들이 잘 모르는 분야인 산업폐기물을 어떻게 처리하고 이를 자원화하는지 충분히 알릴 때가 됐다. 사실상 산업계에서 가장 곤혹스러운 폐기물 처리인데, 우리 전문소각시설 회원사들은 철저한 관리 메뉴얼에 따라 안전성과 소각열을 생산하는데 정작 정부는 이에 대한 지원 등 법제화가 소홀해 아쉽다며 국가온실가스감축 기여도에 우월적인 위치있다고 호소했다.

이민석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이사장은 "조합은 산업폐기물 소각전문시설을 대상으로 2008년부터 소각열에너지 생산‧이용 실태를 매년 발표해 소각열에너지의 사회‧경제‧환경적 우수성을 입증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결과를 얻고 있다."며 "소각열에너지는 수입에 의존하는 다른 열원과 달리 기업들이 연료 구입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경제적으로도 매우 유익한 에너지"라고 밝혔다.


이 이사장은 아쉬움도 감추지 않았다.


그는 "아직 소각열에너지에 대한 정부의 제도적인 뒷받침과 지원 정책이 전무한 실정으로 자원순환기본법 , 폐기물관리법 등 관련법에 '실체화된 에너지'로 법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폐기물 배출처에서 불가피하게 혼합돼 반입되는 불연물을 법적으로 분리 재위탁 처리할 수 있는 '불연물 사전분리 제도'를 도입해 발생하지도 않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바로잡고, 소각전문시설의 안정적 운영과 탄소중립에 필수인 소각열에너지 생산량 증가가 가능하도록 조속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