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올림픽과 방사능 위험 국제세미나 개최
노벨평화상 2회 수상 전문가, 현지 주민 참석

후쿠시마 방사능 어느 정도 인가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11-27 10:09:33
  • 글자크기
  • +
  • -
  • 인쇄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국제사회에서 가장 우려하는 후쿠시마 방사능오염수에 

대한 대비에 아베정부의 태도다.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대표의원 우원식, 연구책임의원 김성환, 김해영)은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반핵의사회,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와 함께 28일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도쿄 올림픽과 방사능 위험 국제 세미나'를 개최한다.

아베 정부는 방사선 피폭 위험이 사라지지 않은 후쿠시마현에서 올림픽 일부 경기를 개최하고, 성화 봉송을 하고,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선수촌에 공급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후쿠시마 부흥을 위해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해서는 안 된다는 문제제기를 하고자 한다.

이번 주제발표는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 대표 김영희 변호사의 사회로 진행한다.

총 3명의 주제발표자는 나서는데 첫 번째는 노벨평화상을 2회나 수상한 국제적 전문가인틸만 러프(Tilman A. Ruff) 호주 멜번대 교수가 '도쿄 올림픽과 방사능 위험'에 대해 밝힐 예정이다. 두 번째는 카토 린(Kato Rin), 후쿠시마 주민이 나와 '후쿠시마 사고와 주민의 삶'에 대한 피폐한 상황을 그대로 전할 예정이다.

마지막 주제발표는 '저선량 전리방사선 노출과 건강 - 최근의 연구결과를 중심으로' 주영수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반핵의사회 공동운영위원장)

 

종합토론에는 김정욱 녹색성장위원회장이 좌장으로 김익중 반핵의사회 운영위원, 前 원자력안전위원, 前 동국대 교수, 장마리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가 나선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