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미식축제 전주비빔밥축제 외신도 주목
영국 'Food & Travel', 전주음식 등 취재 방문
중국 '텅쉰다랴오왕 미식채널', 비빔밥축제, 방송

전주비빔밥 해외서 열광한 이유?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0-10 10:56: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전주 비빔밥이 해외 언론 높아진 관심에 전주비빔밥축제 글로벌 음식문화축제로 한 단계 도약했다.

 

대한민국 대표 음식문화축제인 '2018 전주비빔밥축제'를 비롯한 전주 음식문화와 관광이 외신을 통해 유럽과 중국에 소개된다. 

 

전주시는 영국의 음식·관광 전문매거진인 'Food & Travel'이 전주음식과 전통문화를 직접 취재하기 위해 전주를 찾았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전주는 3월 영국의 3대 언론사인 '더 가디언(The Guardian)'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한 'A foodie tour of South Korea(대한민국 음식기행)'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비빔밥의 본고장 ▲한국에서 음식으로 대적할 곳이 없는 도시 등으로 소개하면서 영국 등 유럽에 미식여행지로 널리 알려졌다. 

 

'Food & Travel'소속 기자 2명(기자 1명, 사진기자 1명)은 2018 전주비빔밥축제를 보름여 앞둔 지난 8일 전주를 방문, 함씨네밥상과 전주왱이집, 옛촌막걸리, 전일슈퍼 등 전주 대표 먹거리 업체와 남부시장, 오목대 등 명소를 취재했다. 또, 전주일정 마지막 날인 11일에 전주 전통비빔밥 업소인 한국집을 방문해 취재할 예정이다. 

4일간의 한국 공식취재일정 전체를 전주한옥마을을 비롯한 전주시에 할애한 Food & Travel은 영국의 음식·관광 전문 매거진으로, 59만 여명(오프라인 18만명, 온라인 40만명)의 독자를 갖고 있어 미식도시이자 아시아 대표 관광도시인 전주의 매력이 널리 알려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들이 취재한 내용은 내년 4월에 10페이지 상당 분량의 기사로 나올 예정이다. 

 

또한, 중국 현지의 유력 뉴미디어 방송매체인 '텅쉰다랴오왕 미식채널'에서도 2018 전주비빔밥축제 기간에 맞춰 전주비빔밥축제와 전주한옥마을, 남부시장 등을 현장 촬영할 예정이다. '텅쉰다랴오왕 미식채널'은 중국 젊은 층 중심으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온라인(모바일) 방송채널로, 전주비빔밥축제를 비롯한 전주 음식 관광 특집 방송이 방영되는 '도시주방(청시추팡)' 프로그램은 평균 시청률이 2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5일과 26일 이틀간 비빔밥축제 개막식을 비롯한 축제 현장을 주로 촬영하고, 전주한옥마을과 남부시장 등을 촬영할 예정이다. 

 

시는 2018 전주비빔밥축제 개막을 앞두고 비빔밥축제와 전주 전통비빔밥업소 등을 취재하기 위해 해외 언론이 잇달아 전주를 방문하는 등 해외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2018 전주비빔밥축제가 글로벌 음식문화축제로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비빔밥축제가 글로벌 음식문화축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한국관광공사 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어느때 보다 적극적인 글로벌 홍보를 추진하였다. 앞으로도 더욱 축제가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열린 '2017 전주비빔밥축제'의 경우도 일본 공영방송사인 NHK와 영국 웨일즈 공영방송 등 해외 방송사들이 비빔밥축제 현장을 촬영했으며, 일본 NHK는 비빔밥축제 개막식장 현장을 전 세계 150여 개국에 실시간으로 중계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