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그룹, 창립 50주년 맞아 새로운 도전 다짐
16일 이천 연수원서 임직원 참석 50주년 기념식
김재철 회장 "동원 잠재력 협동정신 새 역사"주문
기념식서 김재철 회장직 물러나겠다는 의사 밝혀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경영 바꾸다...신개척 도전장

최진경 기자 | baji1020@naver.com | 입력 2019-04-16 10:01: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동원산업은 지난달, 신형 선망선인 '주빌리(JUBILEE)'호의 진수했다. 동원산업 최신형 선망선의 이름인 '주빌리'는 올해 동원산업의 창립 50주년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명명됐다. 2200톤급 헬기탑재식 최신형 선망선으로, 영하 18 ℃ 브라인(소금물)을 활용한 급랭설비를 통해 통조림용 참치와 고부가가치의 횟감용 참치까지 생산할 수 있다. 주빌리호는 약 3개월의 최종 건조작업을 마친 후 먼 바다로 출항할 예정이다.

 

[환경데일리 최진경 기자]"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필요기업으로서 도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동원그룹이 16일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갖고 새로운 도전을 다짐했다. 동원그룹은 이날 오전 경기 이천에 위치한 연수원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임직원 2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원그룹 창립 5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김재철 회장


이 자리에서 김재철 회장은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1969년 동원산업을 창업하고 회사를 이끌어 온지 50년 만이다.

 

김 회장은 1969년 원양어선 1척을 보유한 작은 수산회사로 시작한 동원그룹은 50년 만에 수산·식품·패키징·물류 등 식품 중심의 4대 사업 영역을 축으로, 미국 최대의 참치 브랜드인 스타키스트(Starkist) 등 해외 네트워크까지 보유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했다
 

동원산업은 1969년 4월, 식량자원의 보고인 바다를 개척하기 위해 설립됐다. 설립 후 지금까지 오대양을 누비며 대한민국의 수산사업을 선도하고, 다양한 수산물 가공식품으로 국민 식생활을 싱싱하게 변화를 이끌어왔다. 고객이 식탁 위에서 싱싱한 바다를 느끼는 감동, 동원산업이 만들어왔다.

 

김재철 동원그룹 회장은 기념식에서 "임직원 여러분이 땀을 흘리고 힘을 모은 결과 동원은 1,2,3차 산업을 아우르는 6차 산업을 영위하며 장족의 발전을 이뤘다”며 “앞으로 다가오는 새로운 도전도 잠재력과 협동정신이 발휘되면 능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동원그룹 계열사들의 에너지절감을 비롯해 친환경경영에 앞장 서왔다. 

■ 동원그룹 50년의 발자취
동원그룹은 1969년 4월 16일 서울 명동의 작은 사무실에서 직원 3명과 원양어선 1척으로 사업을 시작한 동원산업이 모태가 됐다. 동원산업은 신규 어장 개척과 첨단어법 도입 등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오일쇼크 등 갖은 위기를 잘 넘겨 국내 최대 수산업체로 발돋움했다.
 
수산업에서 자리잡은 동원산업은 1982년 국내 최초의 참치 통조림인 '동원참치'를 출시하며 국민 건강 향상에 기여했다. 동원참치는 출시 이후 현재까지 한 줄로 늘어놓았을 때 지구 12바퀴 반을 돌 수 있는 양인 62억캔이 넘게 팔리며 국민식품으로 사랑 받고 있다.
 
동원그룹은 1982년 한신증권을 인수하며 증권업에 진출했고, 이후 사명을 동원증권으로 바꿔 첨단 금융기법을 잇따라 도입하며 성장을 거듭했다. 동원증권은 이후 동원그룹과 계열 분리되어 국내 최고의 증권그룹인 한국투자금융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동원그룹은 양반김, 양반죽 등 다양한 국민 대표 식품 브랜드를 선보이며 사업을 키웠고, 2000년 종합식품기업인 동원F&B를 설립해 일반 식품은 물론 유가공, 건강기능식품, 온라인 유통까지 사업영역을 성공적으로 확장했다.
 
동원그룹의 종합 포장재 계열사인 동원시스템즈는 대한은박지(2012년), 한진피앤씨(2014년) 테크팩솔루션(2014년), 아르다 메탈 패키징 아메리칸 사모아(탈로파시스템즈, 2014년), 베트남 포장재기업 'TTP', 'MVP'(2015년) 인수를 통해 연포장재 및 각종 기능성 필름을 포함해 PET용기, 캔, 유리병, 알루미늄까지 아우르는 국내 최대 종합포장재 기업으로 도약했다.
 
동원그룹은 이후 2016년 종합물류기업인 동부익스프레스를 인수하며, 물류 사업을 본격 확대했으며, 현재 수산·식품·패키징·물류의 4대 축을 바탕으로 2018년 기준 연매출 7조2000억 원에 달하는 기업집단으로 성장했다.
 
동원그룹은 2008년 미국 최대 참치 브랜드인 스타키스트 인수를 시작으로 세네갈의 통조림 회사 스카사(S.C.A SA), 베트남의 종합 포장재기업 TTP·MVP 등을 잇따라 인수하며 글로벌 그룹으로서 발돋움했다.
 
동원그룹은 창립 10주년이던 1979년 동원육영재단을 설립하고 어린이들에게 책을 나눠주는 '책꾸러기 캠페인'과 대학생 대상으로 전인교육 강좌를 진행하는 '라이프아카데미'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동원육영재단이 40년간 투자한 금액은 420억 원에 이른다.
 
'책꾸러기 캠페인'은 만 6세까지의 자녀를 둔 가정을 대상으로 매월 그림책을 무료로 보내주고 있으며, 지금까지 아이들에게 보내준 그림책이 총 120만 권이 넘는다. '라이프아카데미'의 경우, 고려대, 연세대, 숙명여대, 서울교육대 등 전국 11개 대학이 교과과정에 '라이프아카데미'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 새로운 도전에 대한 다짐
동원그룹은 이날 오전 경기 이천에 위치한 연수원 '동원리더스아카데미'에서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과 전현직 임직원 등 임직원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50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기념식은 기념영상 상영과 김재철 회장의 기념사, 한덕수 전 국무총리의 축사 및 기념식수 등으로 진행됐다. 임직원들은 기념식에서 동원그룹이 지나온 50년의 가치와 앞으로 새롭게 도전해나가야 할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 회장은 기념식에서 "동원의 창업정신은 '성실한 기업 활동으로 사회정의의 실현'이었고 비전은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회필요기업'"이라며 "앞으로도 이 다짐을 잊지 말고 정도(正道)로 가는 것이 승자의 길이라는 것을 늘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오늘날의 급격한 변화는 과거를 자랑하고 있을 여유가 없으며 기업경영은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받고 이겨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이다, 인공지능이다 새 바람이 불어오고 있지만 동원이 가진 잠재력과 협동정신이 발휘되면 능히 극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진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