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2019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집행위 국제포럼
농작물재해보험 활성화 농기업 생산 가공품 세금감면 결의

전세계 농식품 생산 70% 책임지는 중소농 보호 마땅

최진경 기자 | baji1020@naver.com | 입력 2019-05-17 09:50:07
  • 글자크기
  • +
  • -
  • 인쇄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에 종소농의 보호가 지구촌 식량 자급자족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기후변화 대응에도 효율적이다며 이들을 국제사회에서 보호하는 다양한 지원책이 나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환경데일리 최진경 기자]지속가능한 농업 발전 위한 중소농 지원 촉구를 위한 국제 농업사회에 나선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의 행보가 바쁘다.


농협에 따르면,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집행위원회 및 국제포럼을 15일(현지시각)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ICAO는 국제협동조합연맹(ICA)의 농업분과기구로 1951년 창설, 전세계 28개국 33개 회원기관(전국단위 농업협동조합연합회)으로 이뤄져 있으며, 한국 농협중앙회가 1998년부터 사무국을 맡아 운영 중이다.
 

이번 집행위원회는 김병원 회장을 비롯해, 노르웨이, 일본, 폴란드, 우간다, 말레이시아, 터키, 브라질, 인도 등의 농업 협동조합 대표들이 참석해 대륙별, 국가별 농업 현안 및 주요 이슈에 대해 상호협의했다.

이후 '중소농의 권익제고'를 주제로 진행된 국제포럼에서 마리에 하가 UN 세계작물다양성재단 수석집행위원, 레이다 알마스 노르웨이과학기술대 교수 등 4명의 연사는 작물 품질개량 및 보존에 대한 중소농의 기여와 권리에 대해 역설하며, 이에 대한 정부와 협동조합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김병원 ICAO 회장은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을 위해 전세계 농식품 생산의 70% 이상을 책임지고 있는 중소농이 안정적으로 농사를 지을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야 한다."면서 회의에 참석한 협동조합 대표들과 농작물재해보험제도 활성화 및 농기업 생산 가공품에 대한 세금감면제도 확대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김병원 회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세계 농업협동조합 대표들과 지속가능한 농업의 필수조건인 중소농 육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었다"."면서, "전세계 농업협동조합의 대표기관인 ICAO가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한 실천의 촉매가 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진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