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함몰 위험 불량 하수관로 골라 정비 신기술 개발
전국에 쉽고 저렴 튼튼 공법 보급 20년간 신규 수입
경제성, 시공성, 내구성 면 압도적인 우수성 입증

위험 하수관로 정비 '신개념 공법'특허등록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2-24 09:19:0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관악구의 독보적인 기술력이 또 한 번 입증됐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국내 최초로 공사기간 단축은 물론 예산도 절감하는 '노후하수관로 부분굴착 개량공법'을 개발해 지난 11월, 특허청으로부터 특허증을 교부 받았다. 


 

언뜻 보면 민간 개발업체 또는 전문 건설기술연구원에서나 받았을 것으로 생각되는 '하수관 부분굴착 개량공법'을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 지난 1년간 특허청의 철저한 검증 및 엄격한 심사를 거쳐 특허증을 교부받는 쾌거를 이뤄낸 것이다. 
 

관악구는 도로함몰이 사회문제로 대두된 이후 전국지자체 중에서 가장 빠르게 불량하수관로 조사 및 정비 공사를 추진해, 국내에 하수관 부분굴착 개량공법이 없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 공법은 파손된 하수관로 일부만 철거하고, 신규 관을 설치한 후 이음부에 보강용 거푸집을 장착, 몰탈을 주입해 필요한 구간만 개량하는 공법이다.

 

조달청 관급자재로 등록되어 서울시 타 자치구에서도 널리 활용되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 도로함몰 예방 노후하수관로 정비공사에 이 공법을 적용, 경제성, 시공성, 내구성 면에서 압도적인 우수성 또한 입증했다.

 

이번 특허등록 결정으로 관악구는 출원일로부터 향후 20년간 특허품에 대한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돼, 실시권 사용료 등에 따른 매년 약 2000~5000만원의 구 재정수입 증대가 기대된다.

 

더불어 이번에 개발된 '하수관 배관 보수보강장치 및 이를 이용한 하수도 배관 보수보강공법'은 중앙부처 창의제안 대통령표창, 서울창의상을 비롯해 서울시 선정 하수도품질개선 최우수상과 제11회 우수특허 건설분야 대상을 수상해 대외적인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 특허등록은 더욱 안전하고 살기 좋은 관악구를 만들기 위해 관련 부서 직원들이 자신의 업무를 고민하고 또 고민하여 맺은 아름다운 결실"이라며, "범국가적으로 추진 중인 도로함몰 방지사업에 기여할 수 있어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