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5개 환경단체, 김경수 지사에 실질적 탈석탄 촉구
금고 지정에 탈석탄 기준 마련, 배출허용기준 제정 등
대기오염배출 오명 벗어야, 2030년 폐쇄 비전 수립 요구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향한 탈석탄 STOP

추진호 탐사보도국장 기자 | | 입력 2020-07-18 19:23:4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진호 탐사보도국장 기자]경상남도가 탈석탄으로 가는 길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이유는 현재 경남도에는 고성군에 삼천포화력 6기, 하동군에 하동화력 8기가 가동중이며, 고성군에 고성하이화력 2기가 추가로 건설중이다.

이에 따라, 15개 환경단체는 경남도가 석탄발전의 조속한 폐쇄를 위해 실질적인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경남은 충남 다음으로 가장 많은 16개의 석탄발전소가 가동 혹은 건설 중이다.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 준비위원회는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도가 기후변화 대응 노력이 선언적인 수준이 아닌, 더 구체적이고 실행가능한 정책으로 탈석탄을 추진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 준비위는 기후솔루션, 녹색연합, 환경운동연합 등 전국 15개 환경단체로 구성됐다. 이번 주장의 배경에는 경남도는 6월 '2050 탄소중립'을 외치며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선포했지만 정작, 후속 조치가 없는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왔기 때문이다.

이 단체는 경남도가 기후위기 대응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밝힌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경남도에 '2030 석탄발전 폐쇄 비전 수립', '탈석탄 금융기관 우대 금고 지정 기준 마련', '석탄발전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조례 제정' 등을 제안했다.

이 자리에서 이 단체들은 탈석탄 정책을 활발한 충남도와 경남도의 모습을 비교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양승조 충남지사의 가면을 쓴 활동가들은 '탈석탄 마라톤'을 진행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김 지사를 향해 적극적인 탈석탄 정책을 펼쳐 줄 것을 요구했다. 성경운 청소년기후행동 활동가는 도 금고 지정에 필요한 조례에 '기후위기'와 '탈석탄'기준 추가를 망설이는 경남도의 태도를 꼬집었다.

그는 "청소년의 삶을 위해서 지금 변화를 꾀해야 하는데, 실질적인 대응을 위해서는 재생에너지와 함께 석탄발전을 중단하는 과정 또한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종권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은 "경남도가 제대로 대응하고 있지 않다."며 "전국에서 이렇게 모여 석탄발전 폐쇄를 요구하는데, 경남도가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을 높여 석탄발전 폐쇄를 빠르게 이끌어내야 할 것"이라며, 경남도의 낮은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과 대응 태도를 비판했다.

이들은 경남도의 기후위기 대응이나 그린뉴딜 정책 성공을 위해 온실가스 최대 단일 배출원인 석탄발전 퇴출 계획 수립은 가장 필수적이며 최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기자회견 이후 경남도청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경남도의 탈석탄을 주제로 세미나와 간담회도 진행했다.

세미나는 '충남도 탈석탄 정책과 리더십'(최효진 충남환경운동연합 탈석탄특별위원장), '통합환경관리제도와 지자체 권한'(박지혜 기후솔루션 변호사), '경남도 탈석탄 금고 지정의 중요성'(이종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 사무국장)에 대해 각각 발제했다.

 

탈석탄네트워크 준비위는 한국의 2030 탈석탄과 2050 탄소중립 등을 목표로 하는 공동캠페인을 준비중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진호 탐사보도국장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