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재생에너지 설비 연간 6,092톤 탄소 절감효과
51억 예상집행 1,087,000여 그루 나무심기효과

고양시, 친환경도시로 태양광에너지 보급 확대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0-01-17 13:23:5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올해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을 적극 추진해 이산화탄소 468톤을 저감하겠다고 17일 밝혔다.

고양시 올해 신재생에너지 예산은 총 51억으로 작년 예산대비 150% 늘렸다.

▲태양광 발전 건립은 원전 하나 줄이기의 중요한 연결창고다. 공공시설은 대부분

 태양광발전 가동으로 전력낭비를 줄이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사진은 국회의원

회관에 가동되고 있는 태양광발전 현황판. 사진 김영민 기자  


시는 ▲에너지자립마을 조성사업(523kW) ▲미니태양광 지원사업(45kW) ▲신재생에너지 주택지원사업(120kW) 등 민간지원뿐만 아니라 공공기관 유휴부지를 이용한 대규모 태양광발전설비를 4곳에 설치(1,254kW)하는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 추진해 청정에너지 보급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고양농수산물유통센터 주차장 ▲탄현 제3공영주차장 ▲일산동구청 주차장 ▲차량등록사업소 주차장 등 공유지 주차장을 활용해 대규모 태양광발전설비를 확충하고, 모니터링시스템을 통해 지속적으로 사후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으로 에너지자립률 향상뿐만 아니라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 등 환경문제에 대응하는 친환경도시를 구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이번 예산으로 설치되는 태양광발전시설을 포함한 고양시 총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통해 연간 6092톤에 해당하는 이산화탄소 절감효과와 108만7000여 그루의 나무심기효과가 있어 환경문제 해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30년까지 에너지자립율 20% 달성을 목표로 하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과 고양시 '에너지비전 2030'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