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 '양반 오미자' 전통 음료 브랜드 강화
36년 전통 한식 브랜드 '양반', 식혜·수정과 이어
국내산 오미자 달콤한 사과 넣는 전통 방식 그대로
무균충전(Aseptic Filling) 공법 원료 맛과 향 살려

MZ세대 소비자 입맛에 딱 '양반 오미자'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1-05-24 08:25:0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MZ세대를 위해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가 '양반 오미자'를 출시하고 전통 음료 브랜드 강화에 나선다.


동원F&B의 '양반'은 1986년 탄생해 36년 동안 한식 고유의 전통은 지키면서 편리함의 가치를 더한 국내 최초의 한식 브랜드다.

 
'일상풍류식'이라는 브랜드 슬로건을 바탕으로 김, 죽, 국탕찌개, 김치에 이어 즉석밥, 적전류, 전통 음료 등으로 제품군을 확장해 브랜드 가치를 높여나가고 있다.


지난해 '양반'이 선보인 '양반 식혜'와 '양반 수정과'는 전통 음료를 현대식으로 재해석해 만든 뉴트로(Newtro) 제품으로, 친숙하면서도 깔끔한 맛이 있어 MZ세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양반'은 이번 '양반 오미자'를 추가로 출시해 전통 음료 제품군을 강화하고 올해까지 매출액 200억 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양반 오미자'는 과일을 넣어 달콤한 맛을 내는 전통 방식을 그대로 재현해 국내산 오미자에 사과를 넣어 만든 전통 한식 음료다. 단맛, 쓴맛, 짠맛, 매운맛, 신맛 등 다섯가지 맛이 있다고 알려진 오미자와 달콤한 사과가 어우러져 맛이 깔끔하다. 열량도 500mL 기준에 16kcal로 낮아 부담없이 즐기기 좋다.


'양반 오미자'는 동원그룹의 무균충전(Aseptic Filling) 공법으로 만들어 재료 본연의 영양과 맛이 살아있다.

 
무균충전 공법은 외부 균의 침입이 불가능한 무균설비에서 살균한 음료를 페트에 담는 공법으로, 살균을 위한 열처리 공정이 없기 때문에 원료의 영양소를 최대한 유지하면서 원료가 가진 고유의 맛과 향을 살릴 수 있다.


동원F&B 관계자는 "30년 이상 한식을 만들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통 방식을 그대로 재현해 만든 다양한 한식 음료를 선보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한식 본연의 가치를 지켜가는 동시에 소비자들의 니즈를 만족시키는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양반 오미자 가격 500mL에 1800원이며, 1.5L에 3500원


용어설명

뉴트로(Newtro)는 새로움(New)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로, 과거의 것을 새롭게 즐기는 경향을 말한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