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산불조심기간 모니터링, 계도 비행 등 감시활동
산불상황 시 인접 시‧군과 공조체계...산불 공동 대응

"산불 조심합시다" 예방 총력 대응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 | mjm114@hanmail.net | 입력 2020-04-17 07:27:4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산불 나기 쉬운 계절이다. 여전히 들불을 지르고, 산행 중 담배를 피우는 등산객들이 많다.


고양시는 봄철 건조한 날씨와 입산객 증가에 따라 5월15일까지를 산불조심기간으로 설정하고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 산불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겨울가뭄으로 건조한 상태가 이어지면서 올초부터 산불발생위험이 높은 기간을 '특별대책기간'으로 설정해 산불 예방을 위한 감시 활동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60명 규모의 산불전문예방진화대 및 산불감시원을 주요 등산로 및 산림인접지 등 산불취약지역에 배치하고, 노고산 ‧ 견달산 등 생활권 주변 산불감시카메라 10대를 가동해 산불예방을 위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산불진화임차헬기(밤비바켓 910ℓ급, 1대)로 수시로 산불 예방 계도비행에 나서는 등 산불 방지를 위한 대응 태세에 있다. 


3월 16일부터는 영농철을 맞아 논·밭두렁에서 농산부산물 소각이 증가함에 따라 불법소각 기동단속도 병행 실시하고 있다.

시는 파주시 민간인통제구역 내 산불이 발생했을 때 산불진화임차헬기를 출동시켜 진화작업을 지원하는 등 산불 대응 공조 체계 구축을 통한 산불진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인접 시·군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산불상황 시 공동대응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평순 녹지과장은 "앞으로 산불조심기간인 5월 15일까지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순찰활동 강화 및 신속한 초동진화 체계 구축으로 산불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면서 "특히, 소각으로 인한 산불발생이 잦은 만큼 주민들께서 각별한 관심을 갖고 산불 예방에 힘써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경기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