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부터 페트(PET) 재생원료 1만 톤 확보
판로 발굴, 수출지원, 가격연동제 독려 등

수입제한 등으로 재활용시장 불안정성 해소
공공비축 첫 날 페트 재활용업체 현장 점검
환매 조건 시중 단가 50% 선매입하는 방식
13일까지 수거-선별-재활용-수요처 특별점검
불필요한 1회용품 사용 자제 분리배출 당부

페트 재생원료 공공비축 본격 실시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5-07 11:29:2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환경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경기침체, 유가하락, 수출 급감 등으로 가장 적체가 심한 재활용품목인 페트 재생원료에 대한 1만톤 공공비축을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5월 7일부터 실시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공공비축 실시 첫날인 7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페트(PET) 재활용업체인 새롬이엔지를 찾아 공공비축 현장을 점검했다.


국제유가가 급락하면서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경쟁력이 떨어지고전세계적 코로나 확산에 따라 4월부터 수출이 급감하면서 유럽, 미국 등으로의 수출의존도가 높은 페트 재생원료의 매출도 급감했다.
 

현재 PET 재생원료 중 60∼70%는 수출에 의존하고 나머지 10%는 원료, 50∼60% 가공 후 수출하는 구조다. PET 재활용업체 재생원료 판매량은 1∼3월 평균 1만6855톤 → 4월 9116톤으로 46%로 줄었다.

이에 따라 페트 재생원료 업체의 재고가 늘어나고, 재활용폐기물의 유통구조상(배출-수거-선별-재활용-수요처) 선별, 수거단계까지 연쇄적 시장경직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PET 재활용업체 주요 8개사(전체 23개 중 생산량 77%) 모니터링 결과 4월 적체량 추이는 4월 1주 57.8% → 2주 60% → 3주 64.6% → 4주 69.9% → 5주 72.9% 로 늘어난 것이 사실이다.

 
환경부는 4월 22일 페트 재생원료 공공비축을 결정하고 4월27일~29일간 23개 재활용업체 현장점검을 거쳐, 현재 재고량인 1만8000천톤 중 1만톤을 공공비축한다. 이같은 비축량은 최근 적체가 급증한 4월의 페트 순적체 증가량인 약 5000톤의 2배 수준이다.

이번 공공비축은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환매를 조건으로 시중 단가의 50%에 선매입하는 방식이며, 이는 재활용업계의 자금 유동성 확보, 재활용품 유통 흐름을 원활히 하는 데 기여한다.


환경부는 공공비축과 병행해 업계와 함께 신규 수요처를 발굴해 나가면서 폐기물 또는 재생원료 수입제한을 추진하고, 수거단계에서 재활용품 매각단가를 조정하는 가격연동제를 신속히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우선 신규수요처 발굴을 위해 수출 판로개척을 지원하고, 수입되는 신재원료나 재생원료가 국내 재생원료로 대체될 수 있도록 재생원료 최종수요처 및 재활용업계와의 MOU 체결 등을 추진한다. 2월부터 추진해 온 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시범사업과 연계, 투명 폐페트병이 의류제작 등에 사용되는 고품질 재생원료로 생산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간다. 
    
4월22일 환경부는 공동주택의 재활용품 매각단가 인하(19년 2분기 기준 39.2% 인하)를 권고한 바, 지자체와 함께 가격연동제가 신속히 현장에 적용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이에 함께 국내 플라스틱 재생원료 활용 확대를 위해 국내 원료로 대체가능한 수입 페트 등 폐플라스틱의 수입을 금지하기 위한 고시 제정안 행정예고를 5월 중 추진할 계획이다.


불확실성이 높아진 재활용시장에서 재활용품목의 원활한 수거체계 유지를 위해 환경부는 지자체와 공동으로 7일부터 13일까지 수거-선별-재활용-수요처 전체 시장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이를 통해 전체 시장상황을 재진단하고 공공수거체계로의 전환 등 재활용시장 체질 개선에 필요한 세부사항도 점검해 나가며, 환경부 내 '재활용시장 코로나 대응 콜센터(044-201-7390)'도 신설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실시간 청취한다.


조명래 장관은 "국민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재활용시장 전체를 면밀히 점검해 현장에 맞는 대책을 준비하고 적기에 추진해 나가겠다."며 "코로나19로 불안정성이 높아진 만큼 최악의 상황도 고려 대책을 마련하는 등 상황을 낙관하지 않고 엄중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국민들께서도 불필요한 1회용품 사용을 자제해 주시고 올바른 재활용품 분리배출에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