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억원 투입해 빗물유수지, 펌프 등 구축
5만8600톤 빗물 저장 분당 2115톤 배수능력

목포시, 백련지구 침수피해 예방할 빗물펌프장 준공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6-12 09:40:5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목포시가 백련지구에 반복되는 침수피해를 막기 위한 백련빗물펌프장을 이달초 시운전까지 마무리하고, 가동 준비에 들어갔다.


백련지구는 평균 해수면과 비슷한 저지대로 내화촌 방조제 배수문을 통한 자연배수지역이지만 용해 1·2지구 택지개발, 국제축구센터 및 대양산업단지 조성 등에 따른 급격한 도시화로 유역면적이 증가했다.


2004년 태풍 민들레, 2012년 덴빈 등 집중호우 때마다 침수 피해가 9차례 발생했으며, 2004년에 재해위험개선지구로 지정됐다.


시는 총사업비 200억원을 투입해 50년 빈도 우기에 대비한 시설인 백련빗물펌프장을 2014년 6월부터 조성공사를 추진했다.


백련빗물펌프장은 5만8600톤의 빗물을 저장할 수 있는 유수지와 분당 2115톤의 배수능력을 가진 펌프 5대, 지상 2층의 관리동 등으로 구성돼 있다.


시 관계자는 "백련빗물펌프장은 침수피해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방재시설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