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신라면볶음면 출시 3주만에 1100만개 판매

무더운 날씨에 국물 없는 라면 인기

유혜리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1-08-12 11:32:0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유혜리 기자]"차별화된 비빔장 맛이 예술"이라는 입소문이 실제로 평가를 듣고 있는 한여름 무더위와 함께한 농심 볶음면과 비빔면의 인기가 증명됐다.

볶음면과 비빔면은 국물이 없어 시원하게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매콤한 맛으로 입맛을 돋우는 효과도 있어 매년 여름 인기메뉴로 꼽힌다.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며 볶음면과 비빔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더욱 늘었다.

가장 돋보이는 제품은 농심이 최근 출시한 신라면볶음면이다. 신라면의 매운맛을 볶음면으로 재해석해 선보인 신라면볶음면은 출시 이후 약 3주만에 (7/20~8/11) 1100만개가 판매되며 라면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는 최근 출시된 라면 중 가장 뜨거운 반응이다.

신라면볶음면은 출시 전부터 신라면 브랜드로 출시되는 첫 볶음면이라는 점에서 큰 기대감을 모았다. 농심이 공식 페이스북에 업로드한 출시 예고 포스터에는 신라면볶음면의 출시를 환영하고 주변 지인들에게 알리는 댓글이 8600여 개나 달리기도 했다.

이와 같이 큰 기대감은 출시와 동시에 구매로 이어졌다. 또한, 발빠르게 신라면볶음면을 맛본 소비자들은 앞다퉈 시식후기를 SNS에 쏟아내고 있다. 이미 인스타그램에는 9000여 개에 달하는 시식후기가 올라왔는데, 많은 소비자들이 "중독적인 매운맛이다", "신라면 특유의 매운맛과 볶음면의 매력을 잘 살려냈다"며 높은 점수를 매기고 있다.

신라면볶음면의 인기와 함께 농심이 올여름 비빔면시장을 겨냥해 내놓은 배홍동비빔면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소비자들 사이에서 '차별화된 비빔장 맛이 예술'이라는 평을 받으며 올여름 비빔면시장의 강자로 떠오른 배홍동비빔면은 무더위가 시작된 7월에 접어들며 판매량이 더욱 늘어 출시 150일(8/7) 만에 300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새롭게 선보인 볶음면과 비빔면 신제품이 최근 더워진 날씨와 함께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며 "소비자에게 더욱 큰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마케팅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혜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