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환경오염행위 비대면 감시·단속
이동측정차량 등 첨단장비 활용 비대면 감시
산단 및 상수원 등 중점, 신고는 128로
한강청 등 7개 환경청, 17개 시도 합동

추석 때 오염물질 배출 이렇게 단속한다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9-13 11:34:5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추석 연휴 기간을 틈타 몰래 폐수 등을 버리는 것을 첨단 장비로 잡아낸다.

환경부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발생될 수 있는 환경오염 행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산업단지 등 환경오염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환경오염행위 감시·단속을 추진한다.

이번 감시·단속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위주로 13일부터 26일까지 실시되며, 한강유역환경청 등 7개 유역(지방)환경청, 전국 17개 시도 및 기초 지자체가 참여한다.

감시·단속 대상은 전국 6300여 개의 환경오염물질 악취폐수, 중금속 배출사업장과 주요 산업단지, 상수원 상류지역 등이다.

이번 감시·단속은 연휴 전과 연휴기간 2단계로 구분 추진된다. 연휴 전인 9월 13일부터 18일까지 사전 홍보 및 계도를 하고, 19일부터 26일까지 취약업체 등을 대상으로 집중 순찰 및 단속을 실시한다.


유역(지방)환경청과 전국 지자체는 2만 7500여 개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공공하수처리시설 관계자 등에게 사전예방 조치와 자율점검 협조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은 이동측정차량과 무인기(드론) 등 비대면으로 측정・단속하고, 측정결과 실제 오염행위가 예상될 경우에 현장을 즉시 방문하여 단속할 계획이다.
 

연휴기간 19일부터 26일까지는 상황실 운영, 취약지역(산업단지, 상수원수계 하천 등) 순찰강화, 환경오염 신고창구 운영 등 환경오염 사고에 대비한다.
 

유역(지방)환경청과 전국 지자체는 상황실을 운영하고 상수원 상류지역과 산업단지 주변 또는 오염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환경오염행위 신고창구'를 집중 운영하며, 국민 누구나 환경오염행위를 발견하면 국번없이 128로 전화(휴대전화의 경우는 지역번호와 함께 128번)해 신고하면 된다.

신고포상금도 있다. 신고내용이 사실로 확인돼 행정기관에서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한 경우, 최저 3만원에서 최고 300만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한다.


김종윤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은 "추석 연휴기간 중 불법 환경오염행위가 발생되지 않도록 환경감시 활동을 더욱 강화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