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커뮤니케이션 '오렌지 테레비' 100만 뷰 돌파
E1 유튜브 채널 박병일 명장 등 유명 크리에이터 협업

E1, 유튜브로 소비자와 더 가까이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0-09-08 11:39: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LPG 사용자와 예비 수요자들을 위한 소통이 한층 강화되고 있다.


친환경 LPG 기업 E1(대표이사 회장 구자용)이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아 기존 오프라인 행사 위주의 고객 커뮤니케이션 방식을 비대면 채널인 유튜브로 전환하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E1은 올 6월 LPG 전문 유튜브 채널 '오렌지 테레비'를 개설하고 불과 2달 만인 8월에 누적 구독자 2만 명을 넘어섰으며, 광고 없이 영상 조회수 100만 뷰를 돌파했다. 대부분의 에너지 관련 기업이 1만 명 내외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오렌지 테레비'는 단기간에 구독자와 조회수를 확보한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된다.

▲피켜 여왕 김연아가 오렌지 테레비 'LPG의 모든 것'이 유튜브에서 인기다.

 

"좋아요, 싫어요," 댓글 반응 등을 종합한 반응률도 조회수 대비 3%로 기업 유튜브 채널로는 최고 수준이다. 차별화된 LPG 컨텐츠 제공과 언택트 시대에 발맞춘 고객 커뮤니케이션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E1 '오렌지 테레비'는 기존 기업의 자사 홍보 유튜브 채널과 달리 유명 크리에이터와 협업하여 LPG 자동차에 대한 유익한 정보와 재미를 전달하고 있다. 특히, 호응을 얻고 있는 컨텐츠는 박병일 자동차 명장의 'LPG 명불허전'으로 자동차에 대한 전문적인 식견을 바탕으로 LPG 자동차 관리 요령을 명쾌하게 전달한다.


국내 최고 자동차 크리에이터 김한용 기자의 'LPG 자동차 리뷰' 코너도 반응이 좋다. 또한 E1 총무팀장이 직접 사회자로 나선 'LPG 썰전' 코너는 자동차 전문가 및 기자가 일대일 토론 형식으로 LPG 자동차 모델별 장단점에 대해 알리며 재미를 더하고 있다.

 
E1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와 언택트 시대 도래에 따라 '오렌지 테레비' 유튜브 채널 등 비대면 방식으로 고객과 소통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