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하천 재해예방사업 본격 추진
신라 천년의 숨결로 되살리는 '신당천'
25일 착공식 재해예방사업 본격 추진
천북면 물천리 ~형산강 합류부 예방사업
사업비 330억, 하천정비 8㎞ 구간 정비

"신당천 상습침수 막는다"

문종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21-03-25 15:00:2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문종민 기자]집중호우 시 농경지 침수는 물론 인명 피해까지 우려되던 경주 신당천 범람 문제가 풀릴 전망이다.

경주시는 25일 오후 신당천과 인접한 경주시 차량등록사업소 주차장에서 주낙영 경주시장과 서호대 시의장을 포함 시·도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신당천 하천재해예방사업'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 사업이 2017년 5월 국토부 공모사업에 선정되면서 본격화된 것을 감안하면, 이날 착공식은 사업 착수 이후 4년 만의 가시적인 성과다.

천북면 물천리에서 형산강 합류부를 잇는 신당천은 하천 유로 폭이 좁고 제방이 낮아 매년 우수기 때마다 크고 작은 침수피해가 발생하는 곳이다. 지난해 제10호 태풍 하이선 상륙 당시에도 신당천이 범람하면서 인근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시는 2023년 12월까지 사업비 330억원을 투입해 신당천 8.07㎞ 구간의 하천치수 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재해 예방사업과 함께 악화한 수질도 개선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 사업의 핵심은 신당천을 잇는 능골교, 희망교, 동산교 등 노후 교량 7개소가 재가설되고, 능골보, 이조보, 죽산보 등 8개의 낡은 보 또한 자연형 여울과 낙차공으로 모두 교체된다.

무엇보다 강우에 유실 우려가 컸던 기존 토사 제방 대신, 호안 블록 형태의 제방을 쌓아 하천 치수 안정성을 크게 높여 하천 범람을 근본적으로 막는다는 게 사업의 핵심이다. 이 사업이 마무리되면, 친환경 생태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추가사업도 함께 추진된다.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 태풍으로 인해 신당천 범람으로 주민들의 피해가 컸다."며 "부디 이번 사업을 통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자연재난 피해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낙영 시장은 "김석기 국회의원을 비롯한 지역 기관·단체장들과 지역주민들의 하나된 노력으로 신당천 하천재해 예방사업 착공이라는 오랜 숙원을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상습 침수 지구에 대한 하천 정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호우침수피해를 예방하고, 주민들의 재산과 생명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문종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