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주민참여예산사업 편성 주민 직접 사업 제안, 주민 투표
15일까지 주민 모바일투표,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 최종선정
주민 아이디어 공모 및 심사 거친 50개 사업 중 7개 사업 투표

서초, 새해 예산 중 30억 주민 손으로 결정한다

이수진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0-08 11:41:0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새해 예산을 편성함에 있어 30억 규모의 사업에 대해 주민들로부터 직접 제안 받고 결정하는 '2019 주민참여예산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주민들이 낸 사업은 ▲중산층 독거어르신 친구모임방 ▲깨끗한 만큼 안전한 화장실 ▲서래마을 테마거리 조성 ▲소규모 아파트 전문가 컨설팅 등 다양하다. 이 중 눈에 띄는 사업은 ▲저소득층 어르신 반려식물 분양 ▲어린이집 카시트 대여 등으로 대부분 주민들이 생활주변에서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정책으로 구성돼 있다.
 
구는 올해부터 공급자인 공무원 중심의 사업 제안에서 탈피, 7월부터 주민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실제 수요자인 주민의 다양한 시각에서 사업을 제안 받았다. 공모 결과 총 570여건의 제안이 접수됐으며, 이 중 관련부서 타당성 검토 및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심사를 거쳐 50개 사업이 투표 대상으로 결정됐다.

주민들이 발의한 사업의 최종 선정도 주민들이 직접 결정한다. 구는 오는 15일까지 모바일 투표를 진행, 주민이 직접 투표한 엠보팅 결과(70%)와 주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 결과(30%)를 합산해 최종 선정한다.

투표는 구민 또는 구 소재 직장인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1인당 7개 사업에 투표할 수 있다. 스마트폰 어플 서울시 엠보팅을 다운받거나 인터넷(https://mvoting.seoul.go.kr)에 접속하여 참여할 수 있다. 구는 전자기기 사용이 어려운 주민들을 위해 각 동주민센터에 현장투표소를 설치·운영한다.

구는 사업제안, 예산편성 및 집행을 포함 주민참여예산사업 전 과정에 주민이 직접 참여해 지역 현안을 해결함에 있어 소통과 참여행정을 구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

구는 지난해에도 주민참여예산사업을 진행해 구정에 반영하여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으며, 대표사업으로는 모차르트 음악산책길 조성, 출산준비교실 운영, 쿠킹할배 스튜디오 운영 등이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정책과정에 주민참여를 확대해 지역사회의 민주적 협치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주민 분들이 진짜 원하는 사업들이 진행될 수 있도록 주민참여예산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