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릴산 계열 사업 고부가 사업 집중 육성 투자
고부가 제품 지속 확대 국내 누적투자 1조원 넘어
나주에 2300억원 친환경 사업단지 구축 프로젝트
에보닉, 바스프, 다우, 미쯔비시와의 경쟁력 강화

LG화학, 미래 생존 전략 '세계 최고의 친환경 기업' 전환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7-12-26 11:46:0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LG화학(LG CHEM)은 전 세계에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공동의 노력에 따라 2030년까지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배출전망치(BAU) 대비 37%까지 감축 확정에 발을 맞췄다.

 
LG화학은 이러한 국내외적인 상황을 인식하고 온실가스와 에너지 사용량 관리를 기반으로 공정 효율성을 개선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고부가가치 제품과 에너지 저소비 제품을 생산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직간접적인 노력을 지속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8년 환경경영 첫 스타트로 아크릴산 계열 사업을 고부가 사업으로 집중 육성하기 위한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2019년 상반기까지 여수공장에 총 3000억원을 투자해 아크릴산 18만톤과 SAP 10만톤을 증설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투자 설비는 세계 최고 수준의 생산성을 갖추도록 설계됐으며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은 아크릴산 70만톤과 SAP 50만톤의 대규모 일관 생산체제를 갖추게 된다.


이번 증설을 통해 연간 3000억원 이상의 매출 증대 효과가 기대되며 NCC(프로필렌)-아크릴산-SAP로 이어지는 '프로필렌 체인'의 수직계열화를 더욱 강화하게 된다.


아크릴산은 SAP의 주원료로 쓰이며 아크릴섬유, 도료, 점·접착제, 코팅제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는 핵심원료이다. 세계시장 규모는 2017년 기준 약 590만톤 규모에서 2020년에는 675만톤 규모로 연평균 약 5%의 견조한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고도의 기술력을 필요로 하는 아크릴산 분야는 LG화학을 비롯해 독일의 바스프, 미국의 다우, 일본촉매, 미쯔비시 등 세계적인 기업만 고유의 공정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LG화학은 2004년 10여년의 연구 끝에 국내 최초로 아크릴산 촉매 및 제조공정 기술까지 전 공정을 순수 독자기술로 개발해 선진업체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또한 SAP는 자기 무게의 최대 500배에 달하는 순수한 물을 흡수할 수 있을 만큼 뛰어난 흡수력과 보수력(압력을 가해도 흡수된 물이 빠져나가지 않는 특성)을 가진 특수 고분자 소재로 생산량의 90% 이상이 기저귀 및 여성용 위생용품의 핵심 소재로 사용된다.


SAP 또한 고도의 생산 기술이 필요해 LG화학을 비롯해 독일 에보닉, 바스프, 일본촉매 등 소수의 선진 화학기업들만이 생산하는 고부가 제품이다.


LG화학은 기초소재 분야에서 고부가 제품 비중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번 아크릴산 및 SAP 증설 3000억 투자를 포함해 현재 진행 중인 기초소재 분야 국내 투자규모는 1조원을 넘어섰다.


먼저 지난해 4000억원을 투자해 엘라스토머 생산량을 20만톤 증설하고 있다. 엘라스토머는 고무와 플라스틱의 성질을 모두 갖춘 고부가 합성수지로 자동차용 범퍼 소재, 신발의 충격 흡수층, 기능성 필름 등에 사용된다.

 

2018년 공장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의 엘라스토머 생산량은 현재 9만톤에서 29만톤으로 3배 이상 증가하며 글로벌 Top 3에 오르게 된다.


LG화학은 나주에 2300억원을 투자해 '고부가 첨단소재 연구개발센터'를 건립하고 '친환경 가소제'16만톤을 증설하는 친환경 사업단지 구축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고부가 사업 확대를 위한 기초원료 확보 차원에서 지난해대산공장 NCC(납사분해공장)에 2870억원을 투자해 에틸렌 생산량 23만톤 증설을 진행 중이다. 2019년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의 연간 에틸렌 총 생산량은 기존 220만톤에서 243만톤 규모 확대돼 국내 1위 생산력을 더욱 견고히 유지하게 된다.


LG화학은 고부가제품 비중을 지속적으로 높여 엘라스토머 등 메탈로센계 PO(폴리올레핀), 고기능 ABS 및 EP(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차세대 SAP, 친환경 합성고무 등 고부가 제품의 매출을 현재 4조원 규모에서 2020년까지 7조원 규모로 늘릴 계획이다.

 

LG화학 관계자는 LG화학 친환경 경영시스템과 관련 "LG정신의 기본이 되는 정도경영은 윤리경영을 기반으로 꾸준하게 실력을 배양해 지키기 위해 정정당당하게 승부하는 LG만의 행동방식"이라고 말했다.

 
LG화학 기초소재사업본부장 손옥동 사장은 "이번 증설을 통해 원료의 안정적 공급과 고부가제품인 SAP 매출의 확대가 기대된다."며 "고부가제품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어떤 상황 속에서도 차별화된 성과를 창출하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