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호텔 건립 유관기관 협의 및 절차에 추진 입장
전남도, 목포지방해양수산청 등 충분한 협의, 절차 적법
기능전환 없이 삼학도 복원화사업 "목포 발전 도움 안돼"
건립 반대 시민들 "문화컨텐츠 개발 뒷전 영리 눈 멀어"

목포 삼학도 내 관광호텔 건립 놓고 갑론을박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 | 입력 2021-08-12 11:47:3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뜨거운 감자가 되고 있는 5성급 관광호텔 건립을 놓고 시민들과 시와 갈등이 커진 가운데 목포시가 삼학도 호텔 건립과 관련한 시민단체의 민원 제기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시는 2020년 5월 '삼학도 유원지 조성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착수했고, 그해 8월 유원지 조성계획에 따른 도시기본계획 및 도시관리계획 변경 승인권자인 도와 사전 협의(법적 절차 아님)했다.

전남도는 유원지로 지정되더라도 민간사업 시행자가 없을 경우 삼학도가 고하도, 외달도, 북항 등 기존 유원지처럼 장기미집행 시설로 전락할 우려가 있으므로 사업내용을 구체화해 유원지 조성계획을 수립할 것으로 협의했다.


시는 사업내용 구체화를 위해 민간사업자를 선정하기로 했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공모방식을 채택했다. 시는 이 같은 사항을 2020년 11월 시의회 도시건설위에 사전 설명했고, 지난 5월 민간사업자를 모집 공고해 현재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삼학도 한 가운데 5성급 관광호텔 건립을 놓고 목포시와 시민들과 갈등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사진 삼학도 전경 

시는 해수부 승인과 관련, 지난해 12월과 올 1월 '목포항 삼학부두 화물처리 기능 폐쇄'와 관련해 협의하면서 삼학도 평화누리 유원지 조성사업 계획과 향후 일정 등을 설명했다.

5월에는 목포지방해양수산청에 삼학도 유원지 조성사업 추진에 대한 의견을 요청했고, 6월에는 향후 사업시행자가 지정되면 토지 매입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

시는 도시계획시설 결정 후 시행자가 지정돼야 국토계획법에 의한 토지 등의 수용 및 사용의 지위를 얻게 돼 국유지 매수에 따른 구체적인 협의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현재 시는 사업시행자 선정을 위한 사전 절차를 이행 중인데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협의를 거쳐 사업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는 도시계획시설(유원지)로 확정되기 전이지만 시기의 선후 관계에 대한 규정이 없으므로 국토계획법에 저촉되는 사항이라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시는 민간사업자 모집 공고는 도시계획시설 결정에 앞서 사업시행자 지정의 사전준비 절차로서 추진 중으로 절차 위반은 없다고 덧붙였다.

삼학도는 지금까지 130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복원화를 추진했으나 밤이면 인적이 드물고 관광객이 전혀 찾지 않아 주변마저 침체한 상황이다.

삼학부두 일원 공원 미조성 구간의 복원화 사업을 위해서는 앞으로 400여억원의 추가 예산이 투입돼야 하는데 삼학도의 기능전환 없는 예산 투입은 목포의 미래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시의 입장이다.

시는 삼학도 사업의 완성을 위해 시민의 세금이 아닌 민간자본을 유치해 사업을 추진해 삼학도를 목포 관광의 핵심거점으로 만들어갈 방침이다.


이에 대해, 목포시민단체는 물론 시민들의 입장은 시와 상반된 여론이다. 유구한 보존 가치가 있는 삼학도 복원사업에 찬물이 꺼얹는 관광호텔이 목포관광산업에 어떤 효과가 있는지, 특히, 위치적으로 하필 삼학도냐는 식으로 반기를 들고 있다.


또한, 관광산업이 장기 침체기에 들어서는데, 목포가 가지고 있는 관광인프라는 갈수록 낙후되거나, 여수, 제주도, 흑산도 홍도로 관광객이 빠져나가는 형태인테, 5성급 관광호텔 건립은 사업자의 편의(영리적 목적)으로 봐주는 형태라고 주장들이 쏟아지고 있다.


목포 시민단체 관계자는 "삼학도 풍광을 망치는 관광호텔을 세우는 건, 매우를 찾는 외지 관광객이 찾는 호텔이 아닌 흉물이 될 것"이라며 "삼학도 문화 복원사업은 시가 주장하는 낮과 밤이 조화를 연결하는 문화컨텐츠 개발을 뒷전으로 애끚게 삼학도 전통성을 망치는 꼴"이라고 강력하게 반대를 표시했다.

 

복수의 단체측은 "삼학도 관광호텔 건립이 우선인지, 목포관광개발에 집중해야 하는지 신중해야 한다며 하당신도시에 수 많은 숙박업소는 문닫게 될 것은 뻔하고, 이미 선창가를 죽어가는데 관광호텔 허가를 내주려는 의도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찬성하는 시민들의 입장은 목포시는 제주도, 신안군을 가는 길목이지만 제대로된 호텔 하나 없었다며 호텔 하나가 관광상품이 될 수 있다고 시 입장을 옹호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정현 호남취재본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