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산업진흥회, 2022년까지 나주산단 전기설비시험연구원 설립
에너지신산업 분야 기업 유치 고부가가치 위주 질적 성장 추구
광주시,전남도,나주시,드림라인,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

한전, 25개 기업·기관과 제3차 에너지밸리 투자협약

최인배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2-05 08:48:4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인배 기자]에너지신사업의 중심인 앵커기업과, 미래 에너지산업을 이끌 벤처기업이 내실이 민관 협업으로 탄탄하게 진행되고 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2월 4일(화) 한전 본사에서 '2018년 제3차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 나주시(시장 강인규), 협약을 맺는 드림라인(주),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주), 한국전기산업진흥회 등 25개 기업, 기관의 대표들이 참여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투자 금액은 912억원, 고용창출 인원은 395명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하며, 지금까지 한전이 에너지밸리에 투자유치를 이끌어낸 기업의 수는 총 360개로 당초 올해 목표인 300개를 거뜬히 넘어서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번에 한국전기산업진흥회는 '에너지밸리 전기설비시험연구원'을 2022년까지 설립하기로 했다. 
 

나주혁신산업단지에 7,960㎡ 규모(사업비 203억원)로 에너지밸리 전기설비시험연구원이 출범하면 한전의 에너지신기술연구소 및 고창 실증시험장과 전기연구원 분원이 상호 연계해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의 R&D, 예비시험, 인증시험, 현장실증 등 제품개발의 모든 과정을 지원해 품질경쟁력이 크게 향상될 것.
 
한전은 앞으로도 에너지신산업의 모체(母體)가 되는 '앵커기업'과 '미래 유망벤처기업'을 적극 발굴하고, 대기업의 공급사들을 에너지밸리로 모아 2020년까지 500개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나아가 한전이 보유한 기술, 전력 인프라, 빅데이터, 해외 네트워크, 구매 분야의 핵심역량을 적극 활용해 에너지밸리 투자기업의 성장을 돕고 해외시장 진출도 지원할 계획이다.
  
김종갑 사장은 인사말에서 "에너지밸리 투자기업들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계속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소명감을 갖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국가균형발전과 일자리 창출이라는 에너지밸리의 목표를 달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인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