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화력발전사업 계획 없고, 신재생, 가스복합 집중
'ESG 추진위' 설치 ESG 분야 특별한 관심 가질 계획
해외 석탄화력발전 국제 환경기준보다 더 엄격 맞춰
김종갑 사장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반영 주주 알릴 터'

한전, 친환경 중심 해외사업 개발 방향 틀다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10-28 18:56:2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KOPCO 한국전력공사가 결국 손을 들었다.

▲나주혁신도시에 위치한 한전 본사 전경

그동안 그린피스, 녹색연합 등 국내외 환경시민단체로 부터 해외 석탄화력발전소 건립 재정적 투입해 집중 포화를 받아왔다.

28일 한전은 따르면, 에너지 전환 시대 도래에 따른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향후 해외사업 추진시 신재생에너지, 가스복합 등 저탄소·친환경 해외사업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해외 석탄화력발전사업 경우 앞으로 신규사업을 추진할 계획이 없다고 에너지 전환을 선언했다.

한전은 지금까지 4건의 해외 석탄화력발전사업을 추진해왔다.

인도네시아 자바 9&10, 베트남 붕앙2 사업은 상대국 정부 및 사업 파트너들과의 관계, 국내기업 동반진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속 추진하되, 나머지 2건은 LNG 발전으로 전환하거나 중단하는 방향으로 재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한전의 방침에 따라, 2050년 이후 한전이 운영하는 해외 석탄화력발전사업은 모두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친환경적인 발전소 운영을 위한 지금의 해외 석탄화력발전사업도 국제 환경기준보다 더 엄격한 환경기준을 맞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10월 15일 2020년도 국감에 출석한 자리에서 "한전과 발전자회사가 주도해서 신규 해외 석탄화력발전사업을 개발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러한 방침을 2020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반영해 주주 및 이해관계자들에게 앞으로 한전의 친환경 발전방향에 대해 분명히 하기로 한다."고 덧붙었다.

그린피스 관계자는 "한전은 글로벌 에너지 리더 기업으로 자리를 굳건히 하게 위해서는 꼭 실행해야 할 책무"라고 지적했다.

한전은 최근 제품생산, 투자유치, 자금조달 등 경영 전반에 적용돼 글로벌 스탠다드로 자리매김한 ESG 경영 강화와 지속적 추진을 위해 이사회 산하에 'ESG 추진위원회(ESG Committee)'를 설치해 ESG 분야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가질 계획이다.


용어설명
ESG :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칭으로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를 판단하는 기준이다. 기업의 투자활동이 환경오염에 미치는 영향, 노동환경, 인종·성차별 여부, 지배구조의 독립성과 투명성 등이 포함돼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