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자영업, 소상공인 든든한 버팀목 겸허한 마음"밝혀

박영선 의원, 중소기업부 장관 후보 입장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03-08 12:01:2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박영선 의원이 문재인 정부 내각 2기 일부 교체에 따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 지명과 관련 소감을 8일 오전 밝혔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 3년차 엄중한 시기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2006년 국민소득 2만 달러를 돌파한지 12년 만에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의 진입한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 중심경제'로의 대전환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가는 대변혁의 시기를 맞고 있다."고 실용정치의 생각을 꺼냈다.
 
그러면서 "요즘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 창업벤처기업가, 중소기업, 자영업, 소상공인들의 진정한 친구이자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겸허한 마음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사실산 장관직에 최선을 다할 수 것으로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