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인천, 부산, 광주, 서울 등 노후 급수관 개량 지원 확대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비 지원 대상 소규모 공동주택까지 확대
아파트, 사회복지시설, 학교, 주택 개량공사 공사비 일부 지원
일부 지자체 추경예산 확보전 치열, 정부 수돗물복지 협력 필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전국 관로 교체 붐

최진경 기자 | baji1020@naver.com | 입력 2019-07-10 12:04:0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최진경 기자]수돗물에서 중금속을 넘어 우라늄이 검출된다고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확신되고 있다.


하지만 인천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식수로 음용할 수 없는 붉은색깔의 나오면서 국내 상수도 시장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고 있다.


이미 인천광역시를 비롯해, 경기도, 서울시 일부 구청, 부산광역시, 광주광역시, 대전광역시 등이 나서 수도관로에 대한 노후 전수조사에 이어 관로 교체에 따른 예산확보에 나서고 있다.

 
전라북도 전주시 경우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노후화된 옥내 급수관 개량 공사비 지원대상이 소규모 공동주택까지 확대한다고 10일 밝혔다.

▲수돗물은 고도의 전문화와 자동화의 엄격한 과정을 거친 수돗물은 완벽한 정수시설 보강으로 더욱 깨끗한 식수를 공급하고 있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은 '전주시 급수조례 시행규칙'이 개정되면서 지금까지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던 20세대 미만의 소규모 공동주택도 다음달 부터는 옥내 급수관 개량공사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노후 급수설비 지원사업은 시민 누구나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건축물 내부의 부식성 노후 급수관을 개량할 경우 공사비의 일부를 지원해주는 것이 핵심으로, 시는 올해 총 2억840만원을 투입해 연중 이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부식성 자재가 사용된 주거용 노후 단독주택(85㎡ 이하)의 경우 옥내 급수관을 개량(세척, 갱생, 교체)할 때 총 공사비의 50%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전용면적 85㎡ 이하인 세대가 50% 이상인 공동주택의 경우 최대 3000만원, 다가구 주택(330㎡ 이하)은 최대 150만원, 학교 및 사회복지시설은 총 공사비의 70%범위 내에서 2000만원까지 각각 지원받을 수 있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는 이번 시행규칙 개정에 따라 오는 8월부터 20세대 미만 공동주택 3개 단지(58세대)도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시 상수도본부에서 수돗물 수질 검사결과 내용 

시는 올해 동서학동 거산황궁맨션 입주민들이 양질의 수돗물을 사용할 수 있도록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비를 지원했다. 올 하반기에 평화2동 삼성강남아파트, 서노송동 풍남맨션아파트, 반월동 한강아파트, 금암동 동남국민아파트에 노후 급수관 개량 공사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오길중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장은 "옥내급수관의 노후화 또는 부식으로 인해 부적합한 수돗물을 공급 받는 시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사업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상하수도협회 관계자는 "수도관로가 주철관이 대부분인 지자체가 많아 20년 이상 된 지역에서 녹물 등이 발생할 수 있는데 새로운 관로기술과 더불어 수돗물에 대한 신뢰회복차원에서 지자체별로 지원사업이 크게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최대 주철관 생산업체 관계자는 "국내 물산업 시장은 정체기가 너무 길게 오다보니, 수돗물 정책과 엇박자가 발생해 영세성을 벗어나지 못했다."라며 "산학협력 연구개발과 정책적인 기술지원이 뒤따르지 않아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로 이번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하나의 전환점이 될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광역시도별로 별도의 예산을 확보해야 하는데, 추경확보가 쉽지 않다.

경기도내 경우, 전년대비 상수도 관련 관거교체와 노후상수도관 정비에 1000억 원이 더 확보돼야 하는데 이 예산역시 녹록치 않는 상황이다.

경기도 상수도 관계자는 "추경예산은 의회를 걸쳐 나와야 하는데 타 복지정책에서 균형을 맞추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도민들과 협력과 이해와 중앙정부에서 이를 의제로 별도 예산 집행이 뒤따라야 시민들이 안심하게 마실 수돗물 공급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진경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