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득 의원, 환경오염 배출업체 30만개, 사각지대
고질적 인력부족 지난 2년간 실제점검업소 1% 내외
최대 1인당 2만개 업소 담당,10년전부터 문제 제기

환경범죄 단속 특사경 겨우 56명뿐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9-10-10 12:07:3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1. 경기도 대부분 강하천 주변 장맛철 등 집중호우시 오폐수를 무단방류가 줄지 않고 있는데 이에 대한 단속 환경오염단속 특사경은 손을 뻗지 못하고 있다.

▲서울 종로구 신문로 공사현장, 비산먼지가 꾸준하게 발생하는데 

도 이곳에 대한 단속조차 없다.  


#2. 전국 항만 항구 주변이나 선박에서 폐유 등 오염물질을 바다로 버리는 횟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 역시 단속사각지대다.

#3. 국토지방관리청 및 각 지자체 발주 사업장과 대기업 건설사 토목 건축 현장 곳곳도 국가 차원에서 비산먼지 저감정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건설현장도 날림먼지를 줄이는 시스템은 전무한 상태다.


​이같이 지능적인 환경오염 배출기업이 늘고있지만, 그를 감시하는 환경특별사법경찰(환경특사경)의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특사경은 검사의 지휘를 받아 관할구역 안에서 환경관련 법률에 규정된 범죄행위에 대한 인지, 압수수색, 조사, 송치 등 수사업무 일체를 담당한다. 그러나 약 2년간 환경특사경 약 60명이 60만개정도의 사업장을 담당하고 있었다.

이용득 의원(더불어민주당, 환노위)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한강유역환경청은 점검대상업체가 29만1016개이지만 환경특사경은 14명에 불과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약 4만개의 업체를 10명이 관리하고 있었다. 금강 유역 환경청은 약 4만개의 사업장을 9명이,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약 7만개의 사업장을 7명이, 또 원주지방환경청은 약 5만개를 5명이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른 지방 유역청도 마찬가지다.

문제는 지난해 이어 올해도 여전히 환경특사경 1명이 약 4000~2만개의 환경오염 배출업체를 담당하고 있는 것이었다.

점검대상업체는, 각 관할 지역 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체로, 환경특사경은 이중 취약지역 내 환경오염 우려업체를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한다. 그러나 인력부족으로 관리사각지대에서 환경범죄 및 오염·피해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이다.

실제 점검한 업소도 점검대상업체의 1%내외인 것으로 밝혀졌다. 2018년 한강 유역청은 약 30만개 사업장 중 실제점검업소는 1212개(0.4%),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점검대상업체 약 7만개 중 279개(0.4%), 대구지방환경청은 약 7만개의 사업장 중 362개(0.6%)를 점검했다.

점검대상업체는 많고 이제는 광역 단위의 지능적인 불법행위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하지만, 효율적인 감시를 하기에는 인력운용이 계속해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이용득 의원은 이에 대해 "환경특사경 인력문제는 2009년부터 계속해서 제기됐던 고질적인 문제"라며 "점검대상업체는 계속 늘어날 예정이고, 환경오염 배출사례도 더욱 지능적으로 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환경특사경의 인력운용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