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월성 주야간 개방 10.5.~6
그림자 인형극, 보물찾기, 불국사 이야기, 월성찻집

천년 궁성 월성에 달빛이 들다

이수진 | news@ecoday.kr | 입력 2018-09-27 11:09:5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이수진 기자]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10월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빛의 궁궐, 월성'이라는 주제로 경주 월성(月城, 사적 제16호) 발굴조사 현장을 주야간에 걸쳐 개방한다. 
  
2016년 10월에 처음 개최 올해로 3회 차인 '빛의 궁궐, 월성'발굴현장 개방행사는 어두운 밤에 펼쳐지는 월성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고자 기획됐는데, 해가 진 후 밝은 조명 아래 빛나는 유적과 거기에 드리워지는 그림자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특히, 올해는 현장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이 기다리고 있다.

 

 
주간에 월성의 숨겨진 보물찾기, 야간은 불국사에 대한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낸 그림자 인형극 '불국사(별이 된 소년)'이 펼쳐진다. 또한, 월성에 대한 전문 해설을 들으며 유물을 직접 발굴하고 만질 수 있는 나도 고고학자 체험, 손 글씨를 써보는 야광 캘리그라피 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됐다.

 

행사 현장에서 월성찻집을 운영해 고즈넉한 월성의 가을 밤 풍경을 따듯한 차를 마시며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 10월 5일 오후 2시부터 오후 9시, 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열리며, 경주와 월성에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경주 월성 석빙고 앞 발굴조사 현장에서 받으며, 그림자 인형극은(wolseong11@naver.com, 선착순 마감)으로 사전 신청한 분들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신라월성학술조사단(☎054-777-6385)으로 문의하면 된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역과 일상에서 문화를 누리는 생활문화 시대를 맞이해 그동안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으며, 이번 행사도 경주 월성 발굴조사 현장을 국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앞으로도 더욱 다양한 행사를 기획해 경주 월성이 국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수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