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대기환경청, 물류·유통 기업, 우체국 물류지원단
노후 화물차 조기폐차 등 저공해조치, 친환경운전 유도

화물차 운영 많은 곳 미세먼지 저감 협약

김영민 기자 | sskyman77@naver.com | 입력 2021-06-24 12:09:2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민관 힘모아 화물차 미세먼지 줄인다.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안세창)은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12개 기업, 우체국 물류지원단·지방해양수산청 등 7개 공공기관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화물차 미세먼지 저감 업무협약'을 25일 체결한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우체국 물류지원단,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평택지방해양수산청, 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 현대글로비스, 신대양제지㈜, ㈜고려제지, SPC삼립, 동국제강(인천), KG동부제철(인천), KGETS, ㈜한샘, 현대제철(인천)이다.

이번 협약서에 서명은 공공기관과 기업들은 대형 물류·유통업 및 제조업, 항만 등 화물차 주요 거점 사업장과 기관이 보유 또는 상시 출입하는 화물차를 수시로 운행하고는 곳이다.


이들은 올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2021년 12월~2022년 3월) 실시 전까지 저공해조치를 완료하기 위해 마련됐다.
 

화물차는 승용차에 비해 초미세먼지 배출량이 6배 이상 많고, 특히 배출가스 5등급인 노후 화물차는 최근 제작되는 화물차에 비해 약 10~22배 배출량이 많아 조기폐차 또는 배출가스 저감장치(DPF) 부착 등 저공해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
   

화물차의 미세먼지 PM2.5 배출량은 대당 1,789.6g으로 내뿜는데 승용차 1대가 배출하는 284.1g의 6배에 달해 매연 미세먼지 배출 주범이다.


2018년 기준으로 중·대형 화물차 제작차 인증기준 PM 배출량(g/km)은 EURO3(∼’05) 0.1, EURO6(’15∼) 0.0045∼0.01로 정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업 및 공공기관은 보유하고 있는 노후 화물차에 대한 조기폐차,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등 저공해조치를 적극 추진하고, 출입차량에 대해서는 정부의 저공해화 사업을 안내해 저공해조치를 하루빨리 실시하도록 했다. 현재 조기폐차 시 최대 4000만원 지원(차량별 지원액 상이), DPF 부착 시 90% 정부 지원이 된다.

 
또한,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차량에 대해서는 필터 클리닝 등 주기적인 사후관리를 실시하고, 비산먼지 발생 억제를 위한 세륜·세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한 친환경운전 이행 등을 홍보한다.


향후 수도권대기환경청과 서울시·인천시·경기도는 협약에 참여한 기업 및 공공기관의 차량이 우선적으로 저공해조치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주기적인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협약 기업 및 공공기관이 보유한 차량(약 6만대) 중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선별해 저공해조치, 필터 클리닝 등 협약 이행실적을 관리할 계획이다.

 

안세창 수도권권대기환경청장은 "수도권에 등록된 5등급 경유차(48만대)의 51%가 화물차인 만큼, 운행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서는 노후 화물차에 대한 저공해조치와 사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민관 협력과 참여를 바탕으로 노후 화물차를 집중 관리해 올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전까지 노후 화물차의 미세먼지 배출량을 최대한 감축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