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플라스틱 판매단가 하락 지속, 폐의류 수출량 회복추세
폐지 시장 재고량 감소 상황 주시, 필요시 수급상황 개선
가격연동제 추가 적용 청주 수거거부 예고업체 의사 철회
폐지 등 재활용품목 시장 지속 관찰, 필요시 선제적 조치

플라스틱 재생원료 단가하락 지속, 폐지 재고량 감소

추호용 기자 | | 입력 2020-08-13 12:10:1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추호용 기자]환경부는 플라스틱 재생원료의 판매량이 작년 수준으로 회복되었으나 단가는 하락 상태가 지속되고 있어, 업계 동향에 대한 관찰 및 수익성 보전 조치의 지속적인 추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폐의류는 올초에 비해 시장이 회복되는 추세이나 아직 예년 수준으로 회복되지 않아 지속적으로 동향 관찰이 필요하며, 폐지의 경우 관련 업계의 재고량 저하 등 동향이 포착됨에 따라 업계와 협조해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부, 한국환경공단,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에서 실시하는 재활용시장 일일조사 결과에 따르면, 플라스틱 재생원료 중 폴리에틸렌(PE)과 폴리프로필렌(PP)의 경우 8월 1주 판매단가가 소폭 상승했으나, 페트(PET)는 올해 초부터 지속적으로 판매단가가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3종류의 재생원료 모두 내수와 수출을 포함한 판매량은 작년 수준을 회복했다.
  

폴리에틸렌 매출단가는 (’20.5월) 699원/kg → (7월) 766원/kg → (8월1주) 838원/kg으로 꾸준하게 늘었다. 폴리프로필렌 매출단가는 (’20.5월) 654원/kg → (7월) 660원/kg → (8월1주) 678원/kg도 지속적인 상승세다.

환경부는 8~9월에 통상적으로 동절기 방한용품 제작 등에 필요한 섬유(화이버)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페트 재생원료의 판매단가 등 시장상황 개선 요인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폐의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20.4월 수출량이 41% 급감한 이후, 환경부의 수출품 보관비용 일부 지원(8.11기준 453톤 지원) 등에 따라 ‘20.6월부터 평년 수준으로 회복 중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가 밝힌 수출량(천톤/월)은 (‘19월평균) 27.3천톤에서 1월 22.9천톤, 4월 13.5천톤, 5월에는 13.3천톤, 6월에는 22.3천톤으로 유지되고 있다.

폐비닐도 선별장에서의 보관량 기준으로, 시장 적체량이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비닐 보관량은 (’19년 주평균) 10,412톤에서 7월평균으로 12,265톤에서 8월 첫 주들어서 11,663톤이 보관되고 있다.

최근 폐지 시장의 경우, 제지업계와 원료업계(압축상)의 재고량이 각각 올 1월부터 7월까지 15.7%, 47.3% 수준 감소해 확연한 감소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올 2월 폐지의 공급과잉에 따른 수거중단 위기 이후 시장 상황 변화 및 계절적 요인 등에 따라 폐지 적체량이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폐지의 수출량은 중국의 혼합폐지 금수조치(’18.1월) 이후 9.3% 감소했으나 코로나19 이후 (‘19년 상반기 기준) 6.2%가 증가했다. 반면에, 수입량은 2017년 이후 꾸준히 증가하다가 코로나19 이후 14.6% 감소했다.
  

중국의 혼합폐지 금수조치 이후 미국·유럽연합은 동남아국가로 수출확대 되면서 코로나19로 미국·유럽연합의 폐지 발생·수출량이 급감하자, 국산 폐지 역시 동남아 국가로 수출노선이 변경되고 있다.


또한, 폐지(폐골판지 기준)의 거래가격은 2017년 이후 ’20.2월까지 꾸준히 하락해 58% 급감(143⟶60원/㎏)했다가 다시 ‘20.7월까지 약 8%p 회복(60원/㎏⟶71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올초 공급과잉 상황 이후 그동안 제지업계의 자구노력, 폐지 공공비축, 폐지 수출입신고제 시행, 국산 폐지거래 표준계약서 도입 등을 통해 폐지 시장의 안정화 조치를 진행해 왔다.

올 3월 제지업계는 2020년 연간 수입폐지 사용량을 16%(19만톤) 줄이는 자구노력을 발표했다. 2019년 기준, 제지업계는 연간 수입폐지 121만톤, 국산폐지 859만톤 사용됐다.

총 21,248톤 공공비축 지원(’20.2∼3월 비축 후 4∼6월간 전량 반출, 6개 제지사 참여)되고, 이물질에 오염된 폐지의 수출입으로 인한 환경오염 예방을 위해 수출입신고대상이 포함됐다.

환경부는 향후 폐지 재고량 감소 상황과 관련해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폐지의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될 경우 업계와 긴밀히 협의해 수급상황 개선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폐플라스틱 등의 수익성 악화로 선별적 공공수거를 요구하며 수거거부를 예고했던 청주지역의 일부 수거업체는, 청주시의 중재로 대상 공동주택(아파트) 단지에 가격연동제가 적용(수거대금 50~60% 인하)됨에 따라 수거거부 의사를 철회(8.6일)했다.

환경부는 수거업계의 수익성 보전을 통한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공동주택 관리의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및 각 지자체와 협력, 공동주택 재활용품 가격연동제를 지속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앞으로도 폐지 등 각 재활용품목의 시장상황을 지속 관찰하고, 필요시 선제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추호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