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알던 걸 그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컬, 사례 경진대회
과거 연구현장의 경험 및 실패사례 등 250여건 공유
아이디어 스피크업 실패 두려워하지 않는 문화혁신 주도

SK하이닉스, R&D 실패사례도 상준다

김영민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04-13 08:30:5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김영민 기자]SK하이닉스가 실패를 혁신의 기반으로 삼아 반도체 기술한계 극복에 나섰다. SK하이닉스는 연구개발 과정에서 아이디어는 참신했으나 아깝게 실패한 사례, 당시에는 몰랐으나 나중에 실패 이유를 알게 된 사례 등을 공모해 상을 주는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좋았을 컬('문화'를 뜻하는 컬쳐(Culture)의 첫 글자)' 사례 경진대회를 12일 오후 이천 본사에서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연구개발 과정에서의 과거 실패 경험도 모두의 자산화가 돼야 한다는 취지로 올해 처음 시행됐다. 지금은 알고 있으나 과거에 몰랐던 기술, 참신한 아이디어가 제품개발 등에 적용되지 못했던 실패 사례 등을 공모 대상으로 했다.

지난 한 달 동안 진행된 공모전에서 약 250여건의 과거 사례가 등록됐으며 내용은 반도체 설계/소자/공정, 라인/장비 운영, 환경/안전/보건, 분석/시뮬레이션, 전략/기획 등 연구개발과 관련한 모든 분야가 망라됐다. 회사는 우수 사례 4건에 대해 박성욱 부회장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을 가졌다.

SK하이닉스는 이번 공모전 후 실패사례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이를 연구개발에 직접 적용하기로 하고 매년 공모전을 열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은 "혁신적인 반도체 기술력 확보를 위해서는 집단지성을 통한 문제해결능력이 핵심이고, 임직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 스피크업(Speak up)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솔직한 문화가 중요하다."며 "이번 공모전을 시작으로 왁자지껄 문화의 하나로 확산해 실패를 분석하고 이를 혁신의 기반으로 활용하는 문화적 혁신의 바람을 일으켜보자"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