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외 지방 거점도시 전력데이터 공유센터 확대 개소
한전 전력데이터 활용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창출 확대

전력데이터 공유센터 전국 4곳 확대

고용철 기자 | korocamia@hotmail.com | 입력 2021-07-01 12:31:2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고용철 기자]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전력은 서울에서 운영 중인 전력데이터 공유센터를 대전, 나주, 대구로 확대 구축하고 7월 1일부터 운영을 개시했다.


전력데이터 공유센터는 이용자가 물리적 보안이 확보된 공간에서 개인정보가 없는 비식별조치 전력데이터를 분석하고, 서비스 모델을 개발·검증할 수 있도록 분석환경과 데이터를 제공하는 장소로 데이터 자체는 반출 불가, 분석결과만 반출 가능하다.
 
지금까지 비식별 전력데이터는 제공할 근거 법령이 없어 산업부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 승인(2년간)을 받아 ʹ19.4월부터 서울 한전아트센터에 있는 전력데이터 공유센터에서 제공하고 있다.

ʹ20.8월 규제특례 법령인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 시행으로 비식별조치 전력데이터가 합법화됨으로써 규제샌드박스 실증특례를 종료하고 개인 정보보호법에 근거해 전력데이터 공유센터를 지속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 1개소 운영에 따른 지방이용자의 접근성 불편을 해소하고자 한전 지역본부 사옥을 활용하여 중부권(대전), 호남권(나주), 영남권(대구)에 추가로 전력데이터 공유센터를 구축했다.

지금까지 서울권의 이용실적은 연인원 1200명 수준으로, 주된 이용자는 학계와 스타트업 등이 활발히 활용하고 있다.

한전관계자는 "전력 빅데이터의 적극적인 개방과 공유를 통해 산학연에서 보다 편리하게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고, 다양한 신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전력데이터 공유센터는 홈페이지(bigdata.kepco.co.kr)를 통해 이용 신청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에 공지돼 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용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