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제검수 기능으로 오조제 방지… 'ACRS-Ⅲ'적용
약품 부피‧수량 따라 가변 포장, 구성품 탈부착 가능

한미약품 JVM, 포장지 절약기능 갖춘 신제품 출시

한영익 기자 | news@ecoday.kr | 입력 2018-12-05 08:33:0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데일리 한영익 기자]의약품 제조과정에서 전혀 다른 약품이 들어가는 것으로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포장 시스템이 개발돼 화제다.잘

 

한미약품그룹 계열사 제이브이엠이 자동 조제 속도를 높이면서도 오조제를 미연에 방지하고 포장지 소요까지 절약할 수 있는 신제품(NS20)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NS20 모델은 병원 앞 대형약국 및 병원 원내 약국에 적합한 기종으로 기존의 전자동 의약품 분류·포장 시스템인 'ATDPS'에 최신 센서 및 통신기술인 'ACRS-Ⅲ'가 적용됐다.


ACRS-Ⅲ는 약품이 들어가 있는 통(캐니스터) 위치를 자동 인식하는 기술로 이 기술이 적용된 이번 신제품은 조제 중 의약품 오투하가 감지되면 투약을 자동으로 중지하고 오류 내역을 즉시 인쇄함으로써 오조제를 방지한다.

 

▲한미약품그룹 계열사 JVM이

출시한 NS20 모델  

하부 메인 프레임 전체가 탈부착이 용이해 에러 발생 시 손쉽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 의약품의 크기와 수량에 따라 조제 봉투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어 소모품인 포장지를 절약할 수 있다. 조제를 위해 이동하는 약품 경로도 개선해 포장 속도 역시 대폭 향상됐다.


수동조제 상황을 위해 배치된 의약품 구분 통(트레이)은 최대 여섯 가지 색상 LED로 구분돼 있어 약사가 투약 위치를 쉽게 파악할 수 있으며 제품의 구조를 단순화해 공간 배치 효율성을 높였다.


JVM 제이브이엠 김선경 부사장은 "이번에 출시된 신제품 NS20은 생산성, 공간 효율성 및 청소관리 등이 대폭 향상된 최신형 자동조제기"라며 "제이브이엠은 최신 기술 적용을 위한 R&D에 적극 투자해 조제문화 혁신과 약사직능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한영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